벨기에 90세 여성, 알파·베타 변이 동시 감염 후 사망

뉴시스 입력 2021-07-11 23:29수정 2021-07-11 23: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벨기에의 90세 여성이 코로나19 알파와 베타 변이 바이러스에 동시 감염된 후 사망했다고 독일 도이치벨레(DW)가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여성은 지난 3월 초 벨기에 알스트에 있는 OLV병원으로 이송됐고, 그곳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그는 요양원에서 거주하고 있었으며 백신 접종은 받지 않은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의료진은 이 여성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알파와 베타 변이에 모두 감염됐다는 것을 발견했다.

OLV 병원의 분자생물학자는 이 여성이 두 사람으로부터 두 가지 다른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어떻게 감염됐는지는 아직 확실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병원 입원 후 그의 상태는 악화되기 시작했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지 5일 만에 사망했다.

알파 변이는 영국에서, 베타 변이는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처음 발견됐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