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민씨 부친 “아들 친구들에게 손가락질 마라…A 입 닫아 의혹 투성이”

뉴스1 입력 2021-07-08 07:18수정 2021-07-08 07: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故 손정민 군의 아버지 손현씨가 어버이날인 지난 5월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 택시승강장 앞에서 차종욱 민간구조사를 만난 후 눈물을 흘리고 있다. 손현씨는 아들친구들에 대한 비난은 근거없는 것이라며 자제를 당부했다. © News1
 고(故) 손정민씨 부친 손현씨는 대부분의 아들 친구들은 모두 애를 썼다며 이들에게 비난을 퍼붓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손씨는 7일 오후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여기저기서 (아들 친구들에게 대한) 험담이 많다고 한다”며 “정민이 친구들은 그날 이후 정민이를 찾느라 애썼고 장례기간 내내 자리를 지켰다”고 지적했다.

이어 손씨는 “가장 중요한 사람이 함구하는 바람에 많은 의혹들이 생겨났다”며 아들 마지막 순간에 함께 있었던 친구A를 겨냥한 뒤 “추도사를 한 친구를 비롯한 다른 정민이 친구들을 힘들게 하지 말아주셨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몇몇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는 ‘정민씨 친구들은 뭔가 아는 듯한데 입을 다물고 있다’, ‘A를 봐주고 있는 거 같다’는 등의 의혹제기와 함께 심한 비난의 글들이 올라 왔다.

주요기사
이에 손현씨는 아들 친구들은 비난받을 일을 한 적 없으며 그들에 대한 비난은 의혹을 푸는데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자제를 요청하기에 이르렀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