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복 비키니’ 맥심 잡지, 교보문고서 퇴출?…“사실 아냐”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07 16:08수정 2021-07-07 17: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여군 대상 군대 성폭력 사건 부각에 고객 항의
교보문고 “사회적 큰 사안 감안, 진열대에서 잠시 내린 것”
논란이 된 맥심 6월호 표지. 인스타그램 갈무리
성인 잡지 ‘맥심(MAXIM)’이 교보문고 진열대에서 퇴출당했다는 루머가 확산하자 교보문고가 “사실무근”이라며 해명에 나섰다.

최근 서울의 한 교보문고 진열대에서 맥심 6월호와 7월호가 빠지면서 맥심 잡지가 아예 교보문고에서 퇴출당한 게 아니냐는 소문이 온라인에서 확산했다. 이런 가운데, 맥심 편집장까지 교보문고를 향한 불만을 쏟아내자 퇴출설은 더욱 탄력을 받았다.

맥심 이영비 편집장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
맥심 이영비 편집장은 6일 페이스북을 통해 “한국에서 맥심하기 진짜 너무 힘들다”라고 운을 떼며 맥심이 교보문고 진열대에서 사라졌다는 사실을 알렸다.

이 편집장은 “오늘 회사로 독자한테 전화가 왔다”며 “그분이 교보문고에 가서 맥심 신간을 사려는데 진열대에 없어서 직원한테 물어보니 계산대 밑에 숨겨둔 걸 꺼내주면서 ‘서점 안에서 들고 돌아다니지 말라’고 했다더라”고 적었다.

주요기사
이어 “독자는 자기가 무슨 나쁜 물건을 사는 것도 아닌데 이상한 사람 취급받는 것 같아 기분이 너무 나빴다면서 회사로 전화를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내막을 파악해보니, 여초(女超)에서 교보 본사에 좌표 찍고 항의 폭탄을 날렸다”면서 “이유는 늘 똑같다. 성적 대상화. 어쨌거나 앞으로 교보문고는 서점 진열대에서 맥심을 빼버리겠다고 한 듯”이라고 전했다.

끝으로 그는 “맥심이 교보문고에서 팔린 지 올해 20년째인데 이제 앞으로 교보에서는 맥심을 찾아볼 수 없게 됐다”고 토로했다.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교보문고 자료사진. 뉴시스
이에 대해 교보문고 측은 “맥심 6월호를 진열대에서 뺀 것은 사실”이라며 “해당 호에는 군복을 입은 여성을 콘셉트로 찍은 표지 모델이 등장하는데 출간 무렵 여군을 대상으로 한 군대 성폭력 사건이 사회적으로 큰 이슈가 되면서 고객의 항의가 빗발쳐 빼게 됐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맥심 6월호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군대’를 주제로 제작됐고 표지모델은 국방색 비키니를 입은 미스 맥심 모델들이었다.

해당 표지가 맥심 공식 인스타그램에 공개됐을 당시 “여군이 성추행으로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뉴스가 나왔는데도 이런 표지를 내보내냐” “일부러 이러는 거냐, 눈치가 없는 거냐” “군인이라는 직업을 가진 여성을 우습게 만든다” “시대 흐름 좀 읽어라” 등 거센 비난이 일었다.

교보문고 관계자는 “사회적 문제가 큰 사안임을 감안해 진열대에서 잠시 내리고 원하시는 분한테는 판매했다”며 “맥심 측에는 양해를 구할 예정이다. 앞으로도 맥심을 교보문고에서 구입하지 못하는 상황은 없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어 군대와 관련 없는 7월호까지 진열대에서 사라진 것에 대해서는 “커뮤니케이션상 오류로 7월호도 빠져 있었지만 7일부터는 다시 매대에 진열해 놓은 상태”라고 해명했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