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이현, 출산 후 한달 만에 27㎏ 감량…비결은?

뉴시스 입력 2021-07-07 10:46수정 2021-07-07 10: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소이현이 출산 한 달 만에 27kg을 감량한 비결을 공개했다.

소이현은 지난 6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아이를 낳고 27kg이 쪘었다. 그런데 낳아보니 애는 3㎏밖에 안 됐다. 너무 충격을 받았다. (저는) 남편보다 더 나갔었다”라고 돌아봤다.

이후 소이현은 “(출산 후) 미역국만 먹고 살았다. 밥은 거의 먹지 않았다. 아침과 저녁으로 뜨거운 물을 1리터씩 마셨다. 혈액 순환이 잘 돼야 부기나 노폐물이 잘 빠진다”라고 전했다.

운동 방법에 대해서는 “출산 직후라 운동은 못 하고 온종일 짐볼 위에 앉아서 뛰었다”라며 관절에 무리가 덜 가면서 체중을 감량하는 방법을 설명했다.

주요기사
이와 별개로 소이현은 주당이자 ‘맛집 탐방러’로 알려졌다. 그녀는 “6~7병 정도 마신다. 술로는 지고 싶지 않다”고 했다. 다만 “옛날엔 숙취가 없었는데 요즘은 있다. 지금은 육아 때문에 날 잡아서 몰아 마신다. 중간중간 소화제를 먹는다. 술 때문에 다이어트를 못 한다”고 전했다.

이어 “아침에 콩나물국밥에 소주 한 잔을 마시면 정신이 든다”며 해장술을 즐긴다고 언급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