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회 “이재명 ‘美점령군’ 발언, 토씨 하나 틀리지 않아”

신규진 기자 , 전주영기자 입력 2021-07-05 17:13수정 2021-07-05 17: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원웅 광복회장. 2021.5.21/뉴스1 © News1
1945년 독립 이후 북한에 진입한 소련을 “해방군”으로, 미군은 “점령군”으로 주장해 논란을 일으킨 김원웅 광복회장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미 점령군” 발언을 옹호하고 나섰다.

광복회는 5일 보도자료를 내고 “친일세력이 ‘미 점령군과 합작해서 지배체제를 유지했다’는 이 지사 말은 토씨하나 틀리지 않는 역사적 진실”이라며 “우리나라 정치인이 갖춰야 할 가장 중요한 자질은 역사의식이다. 친일 미청산과 분단극복에 대한 고뇌가 없는 정치인은 이 땅에서 사라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해방 이후 친일세력이 다시 미국에 빌붙어 권력을 잡아 77년간 분단에 기생하며 엄청난 부와 권력을 축적했다”며 “친일세력에게는 (더글러스) 맥아더가 은인”이라고도 했다. 또 “맥아더는 (1945년) 포고문에서 스스로 점령군임을 분명히 강조했다. 제대로 된 국민이라면 맥아더의 포고문에 불쾌해야지 왜 이 역사적 진실을 말한 김 회장을 비난하는지 납득이 안 된다”며 김 회장의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다.

김 회장은 5월 고교생 대상 영상강연에서 한 “소련군은 해방군, 미군은 점령군” 발언이 뒤늦게 알려진 뒤 황기철 국가보훈처장이 “대단히 부적절하다”고 비판했음에도 자신의 주장을 굽히지 않은 채 광복회 명의로 보도자료를 내고 있다.

국민의힘은 이날 김 회장 부친의 공훈 기록 허위 의혹, 모친의 날조 의혹 진상규명을 위해 ‘김 회장 독립유공자 유족 참칭 의혹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기로 했다.

주요기사
국민의힘은 최고위원회의에서 TF 구성안을 의결하고 위원장으로 김재원 최고위원을 임명했다. 윤창현·윤두현 의원과 구득환·고연림 당 정무위 수석전문위원이 위원으로 참여한다. 국민의힘은 TF 활동을 통해 김 회장 부친·모친 관련 의혹의 진상규명, 김 회장의 자격 박탈과 10억여 원의 유족 보상금 회수에 나설 방침이다.

신규진 기자 newjin@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전주영 기자 aimhigh@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