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만장 줄게” 2억원대 마스크 사기 친 경찰관 검찰 송치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05 09:58수정 2021-07-05 10: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GettyImagesBank

억대 마스크 판매 사기 의혹에 연루된 경찰관이 최근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성북경찰서는 지난해 3월 기업 납품용 방역 마스크를 팔겠다며 2억 원가량의 대금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는 전주완산경찰서 소속 A 경위를 사기·약사법 위반 등 혐의로 지난달 중순 검찰에 송치했다고 5일 밝혔다.

사기 범행에 가담한 전주지법 소속 공무원 B 씨도 약사법 위반으로 A 경위와 함께 검찰에 넘겨졌다.

주요기사
앞서 A 경위는 B 씨 등과 함께 기업 납품용 마스크를 구하던 C 씨에게 40만 장을 판매하겠다며 대금 2억 원을 받은 뒤 마스크를 보내지 않았다.

C 씨는 현직 경찰관인 A 경위의 신분을 믿고 구매 대금을 먼저 보냈지만, 시간이 지나도 마스크를 납품받지 못했다. 또한, 돈을 돌려받지도 못해 A 경위 등을 성북경찰서에 고소했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A 경위의 휴대전화와 은행 계좌 기록 등을 압수수색해 범죄 정황을 포착했다.

전북경찰청은 지난 2월 A 경위를 직위 해제했다.

한편, 이 사건에는 전직 조직폭력배 조직원도 연루돼 있었다. 해당 조직원은 범행 과정에서 A 경위를 친인척으로 소개하며 피해자인 C 씨에게 접근했다.

이 조직원은 A 경위와 B 씨가 검찰 송치되기 전 이미 검찰에 넘겨졌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