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스포츠

팀 킴, 컬스데이 꺾고 컬링 태극마크 사수 ‘청신호’

입력 2021-06-29 09:47업데이트 2021-06-29 09:4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대표 선발 1차전 우승…2차전도 우승하면 태극마크 유지
2018 평창동계올림픽 은메달 신화를 쓴 ‘팀 킴’ 강릉시청(스킵 김은정)이 ‘컬스데이’ 경기도청(스킵 김은지)을 제압하고 2년 연속 태극마크 유지에 한발 다가섰다.

2020~2021 국가대표인 강릉시청(김은정·김경애·김초희·김선영·김영미)은 28일 강원도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21 KB금융 한국컬링선수권대회 1차전 결승에서 경기도청(김은지·설예지·김수지·설예은·박유빈)을 11-6으로 꺾고 정상에 올랐다.

강릉시청이 2엔드와 4엔드에서 2점씩을 얻으며 앞서나갔지만, 경기도청은 3엔드에 1점을 추격하고 5엔드를 3점을 얻는 빅엔드를 만들며 전반을 4-4 동점으로 마쳤다.

그러나 강릉시청은 후공인 6엔드에서 2점, 7엔드에서 1점을 앞서 나가며 승기를 잡았고 9엔드에서 스킵 김은정이 던진 마지막 투구가 4점을 획득하며 승부를 결정지었다.

경기도청은 8엔드에 2점을 만회하며 6-7까지 추격했지만 역부족이었다.

국가대표 선발전은 1~3차전을 걸쳐 진행된다. 1차전 우승팀이 2차전에서도 우승하면 태극마크를 달게 된다. 1차전 상위 4개 팀이 출전하는 2차전에서 다른 팀이 우승하면 3차전에서 1, 2차전 우승팀 간 맞대결로 최종 국가대표를 결정한다.

국가대표가 되면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에 도전할 수 있다.

한국 컬링은 올림픽 진출권이 걸린 세계선수권에서 아쉽게 티켓 획득에 실패해 오는 12월 예정된 올림픽 자격대회(퀄리피케이션)에서 출전권을 따야 한다.

강릉시청 스킵 김은정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1차전에서 우승해 다행이다. 초반에 웨이트 같은 부분에서 실수가 있었는데, 후반으로 가면서 실수 없이 변화를 시켰고 우리가 하려는 샷에 집중한 덕분에 잘된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서드 김경애는 “좋은 것은 오늘로 끝내고, 1차전 생각을 버리고 2차전을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국가대표 선발 1차전에서 우승한 ‘팀 킴’ 강릉시청은 평창올림픽에선 경북체육회 소속으로 출전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하지만 지도자 가족에게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고 폭로한 뒤 한동안 부침을 겪었고, 올해 강릉시청으로 이적해 첫 우승에 성공했다.

경기도청은 2014 소치동계올림픽에 나서 ‘컬스데이’란 별명을 얻은 바 있다.

한편 남자부 1차전 결승에선 경북체육회(스킵 김수혁)가 현 국가대표 경기컬링연맹(스킵 정영석)을 10-7로 꺾고 우승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