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어나는 전기톱 안전사고…60대 이상 58% 차지”

뉴시스 입력 2021-06-23 09:55수정 2021-06-23 09: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소비자원, 최근 3년간 기계톱 관련 안전사고 분석
기계톱이 가정·농가 등에서 널리 쓰이고 있으나 안전사고가 늘어나고 있어 소비자의 주의가 요구된다.

23일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최근 3년간(2018~2020년) 접수된 기계톱 관련 안전사고는 총 356건이라고 밝혔다.

소비자원이 기계톱 관련 안전사고를 당한 연령대를 분석한 결과, 60대 이상 205건(57.6%), 50대 95건(26.7%), 40대 34건(9.6%) 등의 순으로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발생빈도가 높았다.

부상을 입은 부위는 팔 및 손이 176건(49.4%)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둔부, 다리 및 발 157건(44.1%), 머리 및 얼굴 16건(4.5%) 등의 순이었다.

주요기사
위해증상으로는 열상(찢어짐)이 309건(86.8%)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이어 절단 13건(3.7%), 골절 12건(3.3%) 등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은 “날카로운 톱날, 빠른 속도 등 제품 특성상 안전사고 발생 시 피부의 찢어짐(10cm 이상), 근육·뼈 손상, 손가락·발가락 절단 등 심각한 상해를 입은 사례가 많았다”고 설명했다.

안전사고 발생장소를 확인할 수 있는 164건을 분석한 결과, 주택이 110건(67.1%)으로 자연 및 관련시설, 농·수·축산업 지역에 비해 더 많았다. 전원주택이나 농가 등에서 땔감 마련, 화목보일러용 연료 마련, 나무 가지치기, 가구 제작이나 인테리어 등의 목적으로 기계톱을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소비자원은 기계톱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기계톱 사용 시 반드시 보호장구를 갖추고 느슨한 옷이나 장신구 등을 착용하지 말 것 ▲기계톱을 작동시키기 전에 제작사별, 제품별 사용설명서를 숙지할 것 ▲작업 반경 내 주변 환경을 수시로 확인하고 정리정돈 할 것 ▲기계톱은 반드시 정지시킨 상태에서 이동할 것 등을 당부했다.

소비자원은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안전 취약계층인 고령자 및 농촌 소비자와 관련된 안전사고 동향을 모니터링하여 신속하게 예방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