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해커 일당에 16억원 ‘피싱사기’ 당해…“후속조치 협조”

뉴스1 입력 2021-06-18 14:42수정 2021-06-18 14: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항공우주산업 서울사무소. 2017.7.21/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주식회사(KAI)가 최근 16억원에 달하는 피싱 사기를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18일 경찰과 업계에 따르면 KAI 회전익사업부의 담당 직원은 지난달초 영국 협력업체에 거래대금을 지급하기 위해 약 141만8400달러(16억원 상당)를 보냈다.

그런데 거래대금을 보낸 계좌번호는 협력업체가 아닌 해커 일당이 이용하는 은행 계좌번호였다.

경찰에 따르면 KAI가 해킹당한 것이 아닌 협력업체가 해킹을 당했다. 해커 일당이 이메일을 해킹해 거래상황을 지켜보다 결제 시점에 ‘계좌번호가 변경됐다’고 이메일을 보내 피싱하는 수법에 당한 것이다.

주요기사
이는 전형적인 ‘이메일 무역 사기’ 수법으로 건당 피해액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건은 현재 경남지방경찰청이 수사하고 있다.

KAI 관계자는 “관계 기관과 후속조치에 대해 협조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