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오수 “주요 사건 수사지휘, 법과 원칙에 따라 하겠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16 12:19수정 2021-06-16 12: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오수 검찰총장이 16일 오전 유남석 헌법재판소장을 예방,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로 들어서고 있다. 2021.06.16.뉴시스
김오수 검찰총장이 경주 월성 1호기 원전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등 주요 사건 수사 지휘와 관련해 “헌법 정신, 법과 원칙에 따라 하겠다”고 밝혔다.

김 총장은 16일 취임 인사차 헌법재판소를 방문하면서 취재진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지난달 대전지검 형사5부(부장검사 이상현)는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채희봉 전 청와대 산업정책비서관(현 한국가스공사 사장) 등을 재판에 넘기겠다는 의견을 대검에 보냈지만 김 총장 취임 및 검찰 인사 등과 맞물리면서 최종 판단이 늦어지고 있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사건 수사를 맡은 수원지검도 이광철 대통령민정비서관을 기소하기로 방침을 정한 뒤 사실상 대검의 승인만 남겨 놓고 있다.

김 총장은 ‘검찰 직제개편안과 관련해 박범계 법무부 장관과 다시 만날 계획이 있는지’를 묻자 “그 부분은 논의된 바 없다”고 답했다. 앞서 박 장관은 이날 취재진에게 “이번주 중으로 김 총장과 만나 직제개편안에 대한 최종 협의를 이루겠다”며 “수사권 개혁이라는 큰 틀은 유지하면서도 유연성을 발휘해 현실을 잘 반영하겠다”고 했다.

주요기사
김 총장은 이날 유남석 헌재 소장을 예방해 취임 인사를 나눈 뒤 “헌법은 검찰을 비롯한 모든 국가기관이 반드시 등대·나침반처럼 바라보고 지향해야 할 가치”라며 “오늘 만남에서도 그런 생각을 했다”고 했다.

김 총장은 헌재를 방문하기 전 우리나라 최초의 검사인 이준 열사의 묘지가 있는 독립유공자 묘역, 4·19 국립묘지에 들렀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