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스포츠동아|스포츠

“진욱이 형보다 좋아요” 안방마님의 확신, 강릉고 최지민 향한 기대

입력 2021-06-15 17:06업데이트 2021-06-15 17:0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고와 강릉고의 경기가 열렸다. 8회초 수비를 삼중살로 마친 뒤 강릉고 최지민이 기뻐하고 있다. 목동 | 주현희 기자 teth1147@donga.com
“기사 나가도 괜찮아요. 친하니까 이해해줄 거예요.”

투수를 가장 잘 아는 이는 포수다. 벤치에서조차 느끼기 어려운 미세한 변화를 가장 먼저 파악하는 일은 좋은 안방마님의 최대 덕목이다. 수백, 수천 개의 공을 받는 동안 투수의 장단점도 자연히 알게 된다. 그렇기 때문에 강릉고 최지민(이상 18)을 향한 포수 차동영(18)의 확신은 의미가 있다.

강릉고는 14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 결승전에서 대구고를 13-4로 꺾고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최우수선수(MVP) 최지민이 대회를 지배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팀이 치른 6경기 중 5경기에 등판해 21.1이닝 2실점(1자책점), 평균자책점(ERA) 0.42로 압도적 모습이었다. MVP 선정에는 어떤 이견도 없었다.

경기 후 만난 최지민은 “겨울부터 지금까지 열심히 훈련했는데 좋은 결과가 있었다”며 “지난해 황금사자기 결승전에서 역전 볼넷을 허용했고, 준우승에 그쳤다. 그 아쉬움을 달랬다”고 밝혔다. 이어 “롤 모델은 (김)진욱이 형이다. 형이 ‘우승해서 기분 좋게 강릉에 돌아가라’고 얘기해줬는데, 그 당부를 지킬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최지민의 직구 최고 구속은 140㎞대 초반에 형성된다. 하지만 각도 큰 슬라이더와 조화를 이뤄 타자들의 배트를 끌어내고 있다. 동계훈련 당시 왼 발목을 접질려 온전치 않은 상태임에도 140㎞대 구속을 찍었기 때문에, 몸 상태가 회복된다면 구속 또한 어느 정도 더 오를 전망이다.

수도권 A구단 스카우트는 “문동주(광주진흥고), 박영현(유신고) 등 여러 선수들이 주목을 많이 받고 있는데 최지민도 확실한 카드 중 한 명”이라며 “지금 당장도 완성도가 있는데 프로에서 몸을 더 키운다면 구속 상승도 기대할 만하다”고 평가했다.

1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고와 강릉고의 경기가 열렸다. 6회초 무사 2루 상황에서 강릉고 투수 최지민과 포수 차동영이 이야기를 하고 있다. 목동 | 주현희 기자 teth1147@donga.com


대회 내내 최지민과 호흡을 맞춘 차동영도 엄지를 세웠다. 차동영은 결승전 후 “(최)지민이는 피지컬이 워낙 뛰어나다. 타자를 압도하는 선수다. 3학년이 되면서 멘탈적으로도 더 성장한 것 같다. 속구와 슬라이더의 볼 끝은 누구보다 좋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차동영은 지난해 팀의 에이스였던 김진욱(19·롯데 자이언츠)의 공을 자주 받은 바 있다. 누구보다 좋다는 데는 김진욱도 포함되느냐는 질문을 던지자, “그렇다. 기사 나가도 괜찮다. 친하니까 이해해주실 것”이라고 웃은 뒤 “단순히 비교하긴 어렵지만 확실히 밀리지 않는 공을 가졌다”고 답했다.

유망주의 등장은 언제나 반가운 소식이다. 최지민은 1년 전 김진욱의 성공사례를 이을 준비가 돼있다.

최익래 기자 ing1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