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공용 복도서 소변 본 아이…냅두고 간 母 ‘뭇매’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1-06-15 22:30수정 2021-06-15 22: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폐쇄회로(CC)TV 영상 캡처.
엘리베이터를 기다리던 남자아이가 아파트 공용 복도에서 소변을 보는 행동이 포착됐다. 아이의 옆에는 엄마로 보이는 여성이 있었지만, 소변을 치우지 않고 그대로 두면서 공분을 샀다.

15일(현지시간) 중국 펑몐신문에 따르면 구이저우 구이양의 한 아파트에 사는 탄 씨는 최근 자신이 설치한 폐쇄회로(CC)TV를 통해 황당한 장면을 목격했다.

지난 11일 오후 8시경 초등학교 저학년으로 보이는 아이가 엘리베이터 앞에서 바지를 내리더니 소변을 본 것이다. 아이의 돌발행동에 놀란 엄마는 CCTV를 손가락으로 가리키면서 아이를 다그쳤다.

아이는 화가 난 엄마를 피해 반대편으로 도망갔고, 여성도 별다른 행동을 보이지 않고 휴대전화만 쳐다보다 엘리베이터가 도착하자 먼저 올라탔다. 아이도 엘리베이터를 타는가 싶더니 CCTV를 향해 손가락 욕설을 내보인 뒤 뒤따라 탑승했다.

주요기사
과거 집 안에 도둑이 든 적이 있어 CCTV를 설치했다는 판 씨는 “이같은 장면을 볼 줄 꿈에도 몰랐다”고 했다. 이어 “사실 그렇게 큰일은 아니지만 아이의 행동을 부모가 바로잡아야 한다고 느꼈다”면서 “그게 부모가 할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이는 카메라가 있는 줄 알면서도 돌발행동을 했고, 엄마는 아이의 잘못을 함께 처리하지 않은 채 가던 길을 갔다”며 “이건 분명 문제가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국 누리꾼들도 크게 분노했다. 대다수는 “치우는 척이라도 했어야지” “CCTV 없었으면 뭐라고 하지도 않았을 듯” “아이 마지막 행동이 더 문제다. 사람이 본다는 걸 알고 약 올리듯이 욕했네”, “망신줘도 잘못한 걸 모를 것 같다” 등 비판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