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사의표명 이성용 공군참모총장 전역 재가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10 14:48수정 2021-06-10 16: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성용 공군참모총장. (공군 제공) 2021.5.31/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사의를 표명한 이성용 공군참모총장의 전역을 재가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10일 밝혔다.

박 수석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7일 사의 표명한 이성용 공군참모총장의 전역을 6월 10일부로 재가했다”고 밝혔다.

박 수석은 “현역 군인이 의원전역을 하기 위해서는 군 복무 중 비위사실 유무 등 전역제한 사실에 해당하는지 감사원, 검찰청, 수사기관에 확인하는 절차 거쳐야 해 거쳤다”며 “절차상 문제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어 “국방부의 감사 결과 총장으로서 사건 축소, 은폐하라는 지시는 확인되지 않았다”면서도 “추후라도 관여한 사실이 확인되면 수사기관에서 조치될 수 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앞서 이 총장은 이달 4일 공군 부사관 성추행 사망사건과 관련해 “무거운 책임을 통감한다”며 사의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즉각 사의를 수용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