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난’의 윤미향, 복당 가능할까…부동산의혹 까지 ‘첩첩산중’

뉴시스 입력 2021-06-09 15:42수정 2021-06-09 15: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당선 직후 잡음 계속…업무상 횡령 등 6개 혐의 재판 중
지난 21대 총선에서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로 국회에 입성한 윤미향 의원의 수난이 이어지고 있다.

9일 윤 의원은 국민권익위원회(권익위)의 더불어민주당 의원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 결과 명의 신탁 의혹이 제기돼 출당 조치됐다.

비례대표 당선 직후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 부정 의혹과 코로나19 방역 지침 미준수 와인 모임에 이어 이번 부동산 명의 신탁 의혹까지 윤 의원을 둘러싼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정의연 이사장을 지낸 윤 의원은 현재 보조금관리법 위반·지방재정법 위반·사기·기부금품법 위반·업무상 횡령 및 배임·준사기·공중위생관리법 위반 등 6개 혐의로 불구속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주요기사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전신) 산하 ‘전쟁과 여성인권 박물관’의 국고와 지방보조금 부정 수령과 개인계좌로 기부금 모금, 안성쉼터 고가 매입 의혹 등이 주된 쟁점이다. 지난 2017년 11월부터 올해 1월까지 길원옥 할머니의 심신장애를 이용해 총 7920만원을 기부·증여하게 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 폭로로 촉발된 정의연 회계 부정 의혹에 대해선 대부분 불기소 처분을 받았다.

윤 의원은 지난해 11월 30일 열린 첫 재판에서 관련 혐의를 모두 부인했다.
‘노마스크’ 차림의 지인들과의 저녁 식사 자리도 도마에 올랐다.

윤 의원은 지난해 12월 7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지인들과 함께 와인을 마시는 사진을 올리며 ‘길(길원옥) 할머니 생신을 축하하는 자리’라고 적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가파르던 시기에 민주당 차원에서도 사적 모임 자제를 권고한 뒤라 방역 지침 미준수 논란이 일었고, 윤 의원은 당으로부터 ‘엄중 경고’ 조치를 받았다.

전날에는 부동산 명의 신탁 의혹으로 당에서 출당 조치가 됐다. 비례대표 특성의 경우 자진 탈당시 의원직 상실을 고려한 당의 조치다.

윤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2017년 6월, 시어머니 홀로 거주하실 함양의 집을 구입하는 과정에서 집안 사정상 남편 명의로 주택을 구입하게 됐으며, 시골집 매각 금액이 사용됐다”며 “지난해 당의 1가구 1주택 방침에 따라 2020년 10월에 배우자 명의에서 시어머니 명의로 주택을 증여하게 됐다”고 입장을 밝혔다.

일각에서는 윤 의원이 특별수사본부(특수본) 수사 과정에서 부동산 명의 신탁 의혹을 충분히 소명하지 못할 경우 그간 제기된 여러 의혹에 비춰 복당이 불투명할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한다.

현재 진행 중인 재판에서 금고이상의 형(집행유예 포함)을 받을 경우 의원직을 상실할 수 있다는 점도 고려 대상이다.

윤 의원의 남편 김삼석씨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지금 작태가 노모의 비바람 막아 줄 함양 교산리 집 구입이 소위 부동산 명의신탁이라는 것”이라며 “이게 부동산 투기냐. 이게 부동산 투기 의혹이냐. 묻고 싶다”고 반박했다.

이어 “부동산 투기는 전혀 없다. 제대로 파악하지도 않고 소탐대실하는 민주당 지도부에 큰 실망이다. 마구잡이로 써재끼는 언론에도 경고한다”며 “대선을 앞두고 잘 짜여진 각본처럼 놀아나는 독화살을 품은 민주당 지도부와 보수 언론들의 펜대 놀음의 끝이 어디로 갈지 염려가 된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