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금인척’ 국제우편 필로폰 4kg 적발…13만여명 분량

뉴시스 입력 2021-06-07 05:15수정 2021-06-07 05:1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서 보낸 우편물서 메트암페타민 4.06㎏
인천세관 X-ray로 적발…소금으로 위장신고
캄보디아발 우편물 2건서도 필로폰 2.24㎏
지난 3월 미국과 캄보디아에서 보낸 국제우편물에서 다량의 필로폰이 발견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7일 인천본부세관 등에 따르면 지난 3월25일 오전 11시께 미국발 국제특급우편물에서 메트암페타민, 즉 필로폰 4.06㎏이 적발됐다. 이번에 적발된 필로폰은 13만5300여명이 동시에 투약이 가능한 양이다.

적발된 필로폰은 미국에서 출발한 우편물이 인천공항우편세관에 도착해 엑스레이(X-ray) 통관 도중 적발됐으며, 우편물을 보낸 A씨는 이를 소금으로 속여 국내에 밀수하려던 것으로 알려졌다.

발견 당시 소금은 없었으며, 필로폰 4.06㎏이 세 봉지로 나눠 포장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인천세관은 필로폰을 국내로 보내려던 A씨를 검거했고, 사건을 넘겨 받은 검찰은 A씨를 구속기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같은 달 5일 캄보디아에서 보낸 특급우편물 2건에서도 다량의 필로폰이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적발된 필로폰의 양은 2.24㎏으로, 7만4733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이다.

이 필로폰도 엑스레이 통관검사에서 이상음영이 감지돼 적발됐으며, 실타래 안에 필로폰이 호일에 싸인채 발견됐다고 세관은 전했다.

인천세관은 미국과 캄보디아발 우편물에서 다량의 필로폰을 적발한 김용준 관세행정관을 5월의 인천세관인 특수통관분야 유공자에 선정했다.

[인천=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