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스포츠동아|스포츠

[인터뷰] ‘리틀 이종범’ 광주동성 김도영, “KIA 1차지명, 욕심은 나지만 동주가 있어서…”

입력 2021-06-06 18:26업데이트 2021-06-06 18:3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광주동성고 김도영이 6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6일째 세광고전 패배 후 인터뷰 중인 모습. 목동 | 최익래 기자
‘리틀 이종범’ 김도영(18·광주동성고)이 자신의 강점을 마음껏 뽐냈다. 비록 팀 패배로 웃지 못했지만 KIA 타이거즈 1차지명이라는 목표, 그리고 이 목표를 이룰 능력만큼은 확실히 보여줬다.

광주동성고는 6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 스포츠동아,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 6일째 세광고와 2회전에서 4-9로 패해 탈락의 아픔을 맛봤다. 1번타자 겸 유격수로 선발출장한 김도영은 5타수 2안타 1득점으로 활약했지만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김도영은 0-3으로 뒤진 1회말 선두타자로 나서 중전안타를 때려냈다. 후속 구동규 타석에서 세광고 투수 박준영의 견제가 빠진 사이 3루까지 파고들었고, 2사 후 서하은의 유격수 강습 안타 때 득점했다. 3회말과 4회말 땅볼로 물러난 뒤 4-9로 뒤진 7회말 선두타자로 나서 3루수 앞 번트안타를 기록했다. 워낙 발이 빨라 1루까지 여유가 있었음에도 헤드퍼스트 슬라이딩으로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하지만 후속타 불발로 득점에 실패했고, 광주동성고는 역전 없이 2회전에서 조기 탈락의 아픔을 겪었다.

승패를 떠나 반짝반짝 빛나는 ‘리틀 이종범’으로 불리는 원석의 잠재력을 확인하기에는 충분한 경기였다. 김도영은 지난해 23경기에서 타율 0.457(92타수 42안타), OPS(출루율+장타율) 1.171을 기록하며 전국구 유망주로 거듭났다. 특히 22개의 도루를 성공시켰을 만큼 빠른 발로 주목을 받았다. 올해도 이날 전까지 9경기에서 타율 0.485(33타수 16안타), 1홈런, 10타점, 3도루를 기록했다. 이날도 내야 땅볼을 치고 1루까지 3초6대에 돌파하며 자신의 강점을 마음껏 뽐냈다. 1루 베이스까지 더 가까운 좌타자들이 1루까지 3초6~3초7을 찍어도 정상급 스피드로 인정받는데, 우타자 김도영은 불리함을 딛고 더 빠른 스피드를 보여주고 있다.

경기 후 김도영은 “준비한 100%를 다 못해서 아쉽다. 1번타자로서 안타를 치고 나가는 게 중요하긴 한데, 결정적일 때 못해서 아쉽다”고 자책했다. 이어 “남은 대회들에서는 실수 없이 한마음으로 뭉쳐서 성적을 내고 싶다”는 각오도 덧붙였다.

공수주 중에서 공격에 가장 자신감이 있다고. 김도영은 “타석에서 마음 편히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그냥 공 보고 공 치는 유형이다. 항상 칠 것 같다는 느낌으로 타석에 임한다”고 설명했다.

올 시즌 KIA는 1차지명을 두고 행복한 고민 중이다. 최고구속 154㎞의 빠른 공으로 무장한 광주진흥고 투수 문동주는 어느 해라도 1차지명자로 꼽히기에 손색이 없다는 평가를 받는다. ‘리틀 이종범’과 ‘초고교급 투수’ 문동주 사이에서 KIA는 고민을 이어가고 있다. 문동주도 “연고지인 KIA에 꼭 가고 싶다”는 목표를 숨기지 않은 바 있다.

김도영은 “초반에는 1차지명이 욕심났지만 이제는 마음을 비웠다. 같은 1차지명 후보에 (문)동주가 있다. 150㎞를 던지는 투수는 쉽지 않다. 야수로서 이기기 어렵다고 생각한다”고 속내를 밝혔다. 문동주와 김도영은 평소에도 연락을 하고 지내는 사이다. 그러면서도 “물론 당연히 욕심은 있다”는 말로 기대도 드러냈다.

리틀 이종범이라는 수식어. 외모와 말투까지 닮았다는 평가다.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지만 김도영은 “그런 말을 들으면 당연히 감사하다. 그런 이야기를 들으려면 실력도 겸비해야 한다”며 각오를 다졌다.

목동|최익래 기자 ing1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