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P4G 정상회의 성공기원…野 “한중일 정상 불참 아쉬워”

뉴스1 입력 2021-05-30 12:29수정 2021-05-30 12: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8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 앞에서 ‘2021 P4G 서울 정상회의’ 로고가 랩핑된 수소차에 탑승해 직접 운전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21.5.29/뉴스1
여야가 30일부터 이틀간 열리는 ‘2021 P4G 서울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했다.

다만 여당은 ‘2050 탄소중립시대’의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밝힌 반면, 야당은 한·중·일 정상의 불참이 아쉽다며 보여주기 잔치보다 실천의 모범을 보일 때라고 지적했다.

이용빈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면브리핑을 통해 “대한민국 역사상 최초로 열린 기후환경분야 다자정상회의라는 사실 이외에도 과거 기후악당국가로 손꼽혔던 우리나라가 국제사회에서 기후선도국가로서 달라진 위상을 보였다는 점에서 더욱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는 2050 탄소중립사회로의 체질 개선을 위해 경제와 산업, 사회 등 전반에 걸쳐 대한민국의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며 “저탄소 산업생태계 조성과 녹색금융 활성화를 비롯해, 지역주도형 전략 수립과 일자리 창출, 제로에너지건축물 의무화 등을 통한 주거환경 개선 등 순차적으로 풀어가겠다”고 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2050 탄소중립’을 향한 미래 30년은 과감한 투자와 질서있는 전환이 필요하다‘며 ”대한민국의 담대한 비전이 안정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법제도적 지원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P4G는 기후변화 대응과 지속가능한 발전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공공과 민간이 함께 참여하는 글로벌 협의체로서, 우리나라에서 두 번째 회의를 개최하게 된 것을 높이 평가하고 환영한다“며 ”한국의 기후위기 대응에 대한 실천 의지를 다지고 다른 여러 국가와의 환경 외교도 물꼬를 틀 수 있길 바란다“고 했다.

다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비롯한 이웃 국가인 중국, 일본 국가 정상이 참석하지 않는 부분은 아쉬운 대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주최국인 대한민국은 모순덩어리 탈원전 정책으로, 산사태가 나도록 숲을 베며 태양광 패널을 깔고, 탄소배출의 주범인 석탄발전소 10기를 건설하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연말에야 2030년까지 2017년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 24.4%를 제시했고, 지난달 화상 기후정상회의에서는 ‘2030 국가온실가스 감축목표를 추가 상향’할 것이라는 애매한 말씀뿐“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흑백 연출로 ’탄소중립선언‘을 생중계하는 등의 ’보여주기 잔치‘보다 파리협정 이행의 원년으로 온실가스 감축 실천의 모범을 보여야 한다“며 ”국민의힘은 기후변화 대응과 실현가능한 탄소중립 방안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