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슨 英총리, 23살 연하 약혼녀와 내년 7월 결혼

조종엽기자 입력 2021-05-24 16:28수정 2021-05-24 16: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56)가 ‘영국의 비선실세’라는 의혹을 받는 자신의 약혼녀 캐리 시먼즈(33)와 내년 7월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라고 영국 매체 더선이 23일 보도했다.

시먼즈는 2019년 7월 존슨 총리와 함께 총리 관저인 런던 다우닝가 10번지에 입성하며 ‘퍼스트 걸프렌드’가 됐다. 두 사람은 2019년 말 약혼했고 2020년 4월 아들을 낳았다. 결혼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탓에 미루다 2022년 7월 30일로 날을 잡았다고 더선은 전했다.

시먼즈는 영국 유력지 인디펜던트 창간인의 딸로 홍보업계에서 경력을 쌓았다. 최근 존슨 총리 측근의 잇따른 사임 및 해임 배경에 시먼즈가 있다는 이야기가 나왔다. 영국 텔레그래프는 지난해 11월 존슨 총리의 측근인 리 케인 공보담당자가 사임한 건 시먼즈와의 불화 때문이라고 전했다. 총리가 그를 수석 보좌관으로 승진시키려 했지만 시먼즈가 반대했다는 것이다.

총리의 최측근 도미니크 커밍스 선임보좌관이 최근 해임된 것도 시먼즈와의 권력다툼에서 패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있다. 커밍스는 해임 뒤 존슨 총리가 시먼즈와 함께 사는 관저 인테리어 비용을 비밀리에 보수당 거액 스폰서에게 부담하는 것을 제안했다고 폭로했다. 올해 2월에는 보수당 싱크탱크가 시먼즈의 영향력에 관한 독립적인 조사를 요구하기도 했다.

주요기사
존슨 총리는 결혼이 세 번째다. 1987년 옥스퍼드대 동급생이던 알레그라 모스틴-오웬과 첫 번째 결혼을 했지만 자신의 어린 시절 친구인 마리나 휠러와의 불륜으로 1993년 이혼했다. 휠러와 결혼해 2남2녀를 뒀으나 2018년부터 별거하다 지난해 이혼했다. 휠러와의 결혼 생활 중인 2009년엔 한 미술평론가와의 혼외관계에서 딸을 뒀다.

존슨 총리가 내년에 예정대로 결혼하면 1822년 로버트 젱킨슨 총리 이후 200년 만에 처음으로 재임 중 결혼하는 영국 총리가 된다.

조종엽기자 jjj@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