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초록우산, 페미니스트 지원 논란에 “허위 사실”…“후원 끊겠다” vs “해명할 일이냐”

입력 2021-05-21 11:23업데이트 2021-05-21 16:2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UN협약 기준으로 사업 진행…재정 투명 운영"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일부 온라인 사이트에서 제기된 페미니스트 지원 논란에 대해 “해당 단체나 모임과는 관련성이 없다”며 “편향성 없이 투명한 재정 운영을 검증받고 있다”고 해명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21일 오전 홈페이지에 입장문을 내고 일부 사이트 게시판을 통해 확산하고 있는 게시글에 대해 설명했다.

일부 인터넷 사이트에서는 2018년 열렸던 행사 부스 사진이 올라왔다. 해당 사진에는 ‘10대 페미니스트 성장 동아리 페미니즘 교육을 실천하는 경기여성위원회’라는 문구와 함께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이 주관 단체로 포함돼 있었다.

아울러 2018년 한 어린이도서관에서 진행한 페미니스트 성향의 모임에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이 후원을 한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국내외 아동복지사업과 모금사업, 연구조사 등을 실시하는 아동옹호기관이다.

재단에 따르면 게시글 사진 속 행사는 2018년 10월20일 진행된 2018 대한민국 시민 in 학생축제로, 교육부 주최, 초록우산어린이재단·한국교육개발원·충청남도교육청·세종특별자치시교육청 주관으로 진행됐다.

재단은 “본 행사 취지는 아동·청소년이 직접 참여해 아동 관점의 정책안을 개발하고 제안하는 것”이라며 “행사에서 운영된 전체 부스 중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놀이 및 권리체험, 정책 부스를 담당해 운영했으며, 게시글 사진 속 해당 부스는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무관하고 재단이 행사에서 함께한 기관들과도 전혀 관련이 없음을 밝힌다”라고 말했다.

또 재단은 “어린이도서관 건은 공공도서관으로서 독서동아리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책모임을 위한 장소제공으로 참여한 바, 해당 모임과는 관계 없음을 안내드린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재단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의 모든 사업은 UN아동권리협약을 기준으로 진행하고 있으며, 정치·종교·인종·성별에 따른 편향성을 가지지 않고 아동의 건강한 성장을 돕기 위해 사업을 수행해나가고 있다”라며 “더불어 기부금품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에 따라 모금과 배분사업을 진행하며, 내부 감사와 외부 회계감사, 정부감사를 통해 투명한 재정 운영을 검증받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재단는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게재 및 확산할 경우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의 아동지원사업에 피해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자제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재단은 “앞으로도 스스로를 점검하며 투명하게 복지사업을 운영해 더욱 신뢰받을 수 있는 기관이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남성으로 추측되는 일부 네티즌들은 인터넷 등을 통해 “초록우산 후원 안 한다. 제대로 된 단체 찾아서 후원 하련다”, “후원 신청했다 바로 해지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일각에서는 “이게 해명할 일이냐”, “성평등을 반대하는 인권 단체냐” 등 지적이 제기됐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