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웅 “홍준표 쿨하게 사과해야…대선과정서 말은 치명적”

뉴스1 입력 2021-05-13 11:01수정 2021-05-13 11: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당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초선인 김 의원은 “새 리더십만이 낡은 규범을 벗어나 넓은 세상으로 떠나게 할 수 있다“며 ‘새 인물론’을 기치로 당권 도전에 나섰다. 2021.5.13/뉴스1 © News1
초선인 김웅 국민의힘 의원(서울 송파갑)은 13일 당 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하며 “지금 국민이 우리에게 명령하는 것은 불가역적인 변화다. 저는 그 불가역적 변화의 시작이 되고자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권에 대한 분노가 우리의 지지율로 이어지지 않고 있다. 우리가 국민에게 믿음을 주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김 의원은 “우리에게 주어진 유일한 승리공식은 바로 변화다. 우리의 필승 공식을 제시하겠다”며 Δ공천관리위원회를 상설기구로 설치하고 당 대표나 최고위원이 공천룰에 개입하지 못하게 할 것이며 Δ20~39세 청년들에게 기초·광역자치의회 공천의 30%를 할당하고 Δ청년 정치인 양성을 위해 100억원 기금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또 당 대표가 되면 공정한 대선 경선을 위해 미리 경선 규칙을 확정하겠다고도 했다. 이어 “그래야 외부의 좋은 인재도 우리 당에 들어올 수 있고 경선 과정에서의 갈등도 최소화할 수 있다”며 “우리 당의 대통령 후보는 100% 국민 경선으로 결정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김 의원은 “당 대표가 되면 다음 총선에서 당이 원하는 바에 따라 험지 출마 또는 총선 조력자 역할을 하겠다”면서 “그동안 우리 당 리더들이 보여주지 못한 자기희생을 실천하겠다”고 했다.

김 의원은 출마 선언 뒤 기자들과 만나 홍준표 무소속 의원에 대해 “개인적으로는 아주 좋아하는 분이다. 그런데 당과 대선 승리가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대선 과정에서 터져나오는 말은 극히 우리 당 후보에게 위험하게 작용할 수 있다”며 “우리가 소외된 사람들을 돌보겠다고 해도 과거처럼 ‘니까짓 게 뭔데’ 이런 말이 나오면 진짜 치명적인 결과를 낳을 수밖에 없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 당에 들어오시려면 후배들한테는 그런 부분에 대해 업그레이드된 모습을 한번 보여주셔야 한다. 그 때 상처받은 분한테 정말 쿨하게 사과 한번 하시면 언제든 들어오실 수 있다”라며 “저는 감히, 홍 의원께서 우리 당에 들어올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을 제시해드린 것”이라고 덧붙였다.

당대표 출마로 가닥을 잡은 또다른 초선 김은혜 의원과 이준석 전 최고위원과의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서는 “그 두 분이나 저나 자기희생을 해야할 때는 해야 하고 또 할 것이라고 본다”라고 여지를 뒀다.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의 만남을 두고 일각에서 나오는 ‘상왕 정치’ 비판에 대해 김 의원은 “저는 제 위에 누구를 두고 살진 않는다”라고 잘라 말했다.

김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인사청문제도의 문제점을 지적한 것에 대해 “틀린 답을 적어놓고 나서 채점자한테 왜 오답으로 채점하냐고 성질내는 것과 똑같다. 국민이 보기에 미숙하다고 볼 수밖에 없는 사람들을 데려와서 통과시켜라(라고 한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를 겨냥해서는 “테티스11호는, 세상에 그렇게 설계된 사모펀드 사건이 어디있나. 20% 손해봤으니 자기가 피해자라고 얘기하는 것은 도둑놈이 장물 잃어버렸다고 내가 도둑질한 것 아니라는 주장과 똑같다. 그런 후보자들을 데려와서 야당에게 책임을 묻는 것은 후안무치하다”라고 비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