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IT 공룡들, 반도체연합 결성…“56조원 지원” 압박

조종엽기자 입력 2021-05-12 17:15수정 2021-05-12 17: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 AP 뉴시스
미국의 거대 정보기술(IT) 기업들과 반도체 회사들이 연합해 미 정부의 반도체 산업 지원 예산안이 통과돼야 한다고 의회를 압박했다.

뉴욕타임스(NYT)와 로이터에 따르면 11일 미국에서 로비단체인 ‘미국반도체연합(SAC·Semiconductors in America Coalition)’이 결성됐다. 이 단체는 인텔, 엔비디아, 퀄컴을 비롯한 미국의 반도체 회사와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아마존웹서비스, AT&T, 시스코, 제너럴일렉트릭, 버라이즌, 휴렛팩커드 등 반도체가 대량으로 필요한 미국의 대표 IT 기업을 망라해 구성됐다.

SAC는 이날 미 상하원의 민주 공화 양당 지도부에 서한을 보내 500억 달러(약 56조 원) 규모의 반도체 산업 지원 예산안을 조속히 통과시켜 달라고 요구했다. 이 예산은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최근 발표한 2조3000억 달러(약 2600조 원) 규모의 인프라 투자 계획 가운데 일부다. SAC는 서한에서 “정부 지원이 미국의 생산역량을 키워 반도체 공급망의 회복력을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요구는 최근 글로벌 반도체 부족 사태 속에서 미국 IT회사들과 자동차 회사들이 ‘반도체 쟁탈전’을 벌이는 가운데 나왔다. 미국 자동차 ‘빅3’ 가운데 한 곳인 포드는 차량용 반도체 부족으로 2분기 생산량이 반토막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포드와 제너럴모터스, 크라이슬러가 함께 결성한 미국자동차정책위원회(AAPC) 등은 최근 의회 지도자들에 서한을 보내 정부의 반도체 산업 지원금액 중 일부가 차량용 반도체 생산시설에 지원돼야 한다고 요구했다. IT 기업들이 주축인 SAC는 정부의 반도체 지원 자금이 자동차 산업 등 특정 부문을 위해 쓰이는 것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조종엽 기자 jjj@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