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정책실장 “한미 백신 파트너십, 정상회담서 논의”

황형준기자 입력 2021-05-12 16:18수정 2021-05-12 16: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호
이호승 대통령정책실장이 “한미 정상회담의 주된 논의 의제 중 하나가 한미 간 백신 파트너십”이라고 12일 밝혔다. 21일(현지 시간) 워싱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간 열리는 정상회담 의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협력이 포함된다고 청와대가 처음 공식화한 것이다.

이 실장은 이날 MBC 라디오에서 “미국은 백신에 대한 원천 기술과 원부자재를 가지고 있고 한국은 세계 2위 수준의 바이오 생산 능력을 가지고 있다”며 “두 개를 결합하면 한국이 백신 생산의 글로벌 허브가 될 수 있다는 비전이 있기 때문에 그 부분을 조금 더 구체화하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백신 기업들의 기술과 원료를 도입해 한국 기업들이 백신을 위탁생산하는 한미 간 백신 기술·생산·공급 협력 방안을 정상회담에서 논의하겠다는 것이다.

이 실장은 이수혁 주미 대사가 10일 특파원 간담회에서 언급한 ‘6월 중 백신 조기 공급’에 대해 “5, 6월에는 우리가 백신을 놓을 수 있는 역량에 비해 백신이 충분하지 않기 때문에 (백신 수급) 시기 조정에 대해 협의하고 있다는 취지로 이해하고 있다”며 “구체화된다면 밝힐 수 있을 것”이라고도 했다.

또 부동산 문제와 관련해 이 실장은 “1주택자이면서 장기간 자가주택에 거주하는 분들이 주택을 새로 마련하거나 보유하는 것에 대한 부담을 줄여줘야 한다는 공감대를 가지고 있다”며 “조만간 그 결과를 말씀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더불어민주당이 논의 중인 무주택자·1주택자 대상 대출 규제·재산세 완화 논의에 힘을 실은 것.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피해 지원을 위한 손실보상제 소급 적용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서도 “여론을 충분히 수렴해 조속히 입법화가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주요기사

황형준기자 constant25@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