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규원 작가 “구혜선 미술 작품, 평가 가치 없어” 혹평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1-05-11 14:01수정 2021-05-11 14: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구혜선 “예술, 판단 기준 가지고 평가하는 것 아냐”
이규원 작가. 방송 캡처
‘홍대 이작가’로 활동 중인 이규원 작가가 배우 구혜선의 미술 작품을 두고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지난 6일 방송된 팟빵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에 출연한 이 작가는 ‘솔비와 구혜선 중 (미술계에서) 누가 더 인정받지 못 하냐’는 질문에 “구혜선은 말할 가치가 사실 없다”고 운을 뗐다.

이어 “예술적 재능이 있는 것 같긴 하지만 미술은 즐겼으면 좋겠다”면서 “백화점에 전시할 수준도 안 된다. 취미 미술 수준이다. 홍대 앞 취미 미술 학원생 수준”이라고 혹평했다.

다만 솔비에 대해선 “2020년까지는 대략 미대 가고싶은 중·고등생 수준이었지만, 2021년 3월 개인전 사진을 보니 이제는 전시해도 될 수준으로 올라왔다. 비주얼적으로 완성도가 좋아졌다”고 호평했다.

주요기사
배우 구혜선. 인스타그램

구혜선은 이 작가의 비판을 겨냥한 듯 지난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예술은 판단 기준을 가지고 평가하는 것이 아니라 느끼는 것이기에 객관적일 수 없다”며 “예술은 대단한 것이 아닌 우리가 이 시간과 공간에 존재하고 있다는 것을 표현하는 방식”이라고 올렸다.

그러면서 “노인이 주름을 만지는 것도, 어린아이들의 순진한 크레파스 낙서도 액자에 담아 전시함으로 예술이 될 수 있다. 모두 예술가가 될 수 있으니 타인의 평가를 두려워말길”이라고 했다.

한편 이 작가는 홍익대학교 회화과를 졸업한 뒤 영국 골드스미스 대학 석사과정을 밟고 홍익대 회화과 박사를 수료했다. 이후 국내·외에서 다수의 개인·그룹전을 진행한 바 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