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경기교육감 “이재명 세계여행비 제안, 가볍게 보지 말라”

뉴시스 입력 2021-05-08 15:20수정 2021-05-08 15: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자신의 미래 동기 찾도록 지원하는 것도 정부·지방정부 책임"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8일 최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세계여행비 1천만원 지원 발언과 관련해 “코로나19로 더욱 어려워진 상황에서 이 지사의 제안을 가볍게 보지 말고 심각하게 고민해봐야 할 때”라고 밝혔다.

이 교육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학 진학을 못하고 자기 진로로 고민하는 사람들에게 창업지원금 같은 것을 주기 이전에 먼저 자신의 미래의 동기를 찾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 정부 또는 지방정부 책임”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교육감은 “최근 경기도지사와 중부지방고용노동청장과 경기도교육감이 ‘경기도 지역인재양성 직업교육 협력사업’에 관한 업무협약을 맺고, 참석자들 간 돌아가면서 여러 이야기를 자연스럽게 나눴다”고 말했다.

이어 “이 지사는 대학에 진학하는 학생들은 장학금도 받고 그 외 여러 가지 혜택을 받는데 대학을 가지 못하고 직업도 얻지 못하는 청년들은 사회에서 어떤 혜택도 못 받지 않느냐라는 문제 제기를 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또 “이들에게 자신의 역량 개발 계기와 ‘용기와 희망’ 그리고 새로운 도전의 기회를 주기 위해 1천만원쯤 줘서 1년간 해외에 다녀오면 무언가 새로운 힘을 얻을 수 있지 않을까라는 화두를 꺼냈다”고 설명했다.

이 교육감은 “참석자들이 모두 좋은 의견이라고 공감을 했다”며 “사실 요즘은 학생들이 스스로 자신의 길을 찾고 이를 준비할 수 있도록 만드는 것이 더 의미있는 교육”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가와 사회가 젊은이들에게 용기와 희망을 주기 위한 보다 큰 틀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그런 장학금으로 한 젊은이가 새로운 동기를 찾을 수 있다면 그것은 엄청난 결과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천만원을 단순히 돈으로 보지 말고 그런 대접을 받아보지 못한 젊은이들에게 사회가 존중하는 의미로 대접해준다면 정말 그 대접에 감동하지 않을까”라고 이 지사 의견에 공감을 표했다.

이 교육감은 “이 지사의 아름다운 상상을 어느 정치인이 정치적으로 쟁점을 삼을 수도 있겠으나 정치권도 지금 미래가 불투명한 젊은이들에게 길을 열어주기 위한 고민을 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를 전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로 더욱 어려워진 상황에서 이 지사의 제안을 가볍게 보지 말고 심각하게 고민해봐야 할 때”라고 역설했다.

[수원=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