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당 대표 영남 출신 후보 배제 주장은 궤변”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입력 2021-05-07 13:50수정 2021-05-07 13: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국민의힘에서 전당대회를 앞두고 ‘영남 배제론’이 거론되는 것에 대해 반대 입장을 표했다.

홍 의원은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야당 당대표 선출에서 야당의 최대 기반인 영남 출신 후보를 배제해야 한다는 주장은 민주당에서 호남 출신 후보를 배제해야 한다는 논리와 다를 바 없는 어처구니없는 궤변”이라 말했다.



그는 “당 대표 선출은 당원과 국민들의 판단과 선택에 맡겨야지 일부 국회의원들이 계파 논리나 자기 개인적인 바램을 일반화 하려는 시도는 당의 화합과 발전을 저해하는 저급한 정치다. 아울러 어느 특정인의 정치 재개를 반대 하는 것도 타당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이어 “지난 한국 정치사를 보면 선거 패배하고 다시 일어나 지도자가 된 사례가 훨씬 많다. 결국 그것도 국민과 당원들이 판단하고 선택할 사항이다. 야당에서 가장 경계해야 할 것은 분열“이라 덧붙였다.

끝으로 홍 의원은 “지금 야당이 곤경에 처하고 있는 것도 지난 탄핵때 분열했기 때문에 고난의 행군이 시작된 것이다. 개인적인 호오(好惡)는 이제 접어야 할 때다. 합심하여 모두 안고 정권교체의 큰길로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