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이용빈 대변인 ‘소화제 먹어도 사망’ 발언 논란

허동준 기자 입력 2021-05-04 22:54수정 2021-05-04 23: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용빈 더불어민주당 의원/뉴스1 © News1
더불어민주당 이용빈 대변인이 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의 부작용과 관련해 “소화제를 먹어도 약 부작용 때문에 사망에 이르기도 한다”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이 대변인은 이날 민주당의 백신 점검회의 뒤 브리핑에서 백신 부작용과 관련해 “대체로 의약품의 경우 부작용은 늘 있었다”며 소화제 부작용을 언급했다. 이 대변인은 이어 “그런 걸 백신 부작용으로 끌고 가는 것은 집단면역을 달성해야 하는 상황에서 위험한 언론의 태도”라며 언론 탓을 했다. 또 이 대변인은 “대규모로 (백신 접종을) 진행하다 보니 그런 희귀한 상황도 생긴다”며 “자동차 사고보다 훨씬 낮은 확률로 일어나는 일이다. 우리가 자동차 사고에 대비해 차를 안 사지는 않지 않나”라고 했다. 초선의 이 대변인은 의사 출신으로 민주당 송영길 대표 취임 이후인 3일 임명됐다.

이 대변인의 발언에 야당은 일제히 반발했다. 국민의힘 윤희석 대변인은 “집권 여당의 안이함이 이 정도”라며 강하게 질타했다. 윤 대변인 또 “소화제와 백신이 어떻게 비교 대상이 되냐”며 “국민 생명이 달린 문제를 이렇게 가볍게 취급해도 되나”라고 성토했다. 정의당 이동영 수석대변인도 “백신 부작용에 대한 불안감을 경계하자는 취지였겠지만 부적절한 발언이었다”며 “아무리 맞는 얘기더라도 때와 장소를 가려야 하고, ‘아’다르고 ‘어’다른 것”이라고 지적했다.

비판이 계속되자 이 대변인은 이날 오후 자신의 발언에 대해 “상처드리고 불편하게 해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주요기사

허동준기자 hungr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