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진 “‘피해 호소하는 고소인’이라던 김부겸…아무것도 변하지 않을 것”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5-02 18:24수정 2021-05-02 18: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은 2일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총리 후보자로 지명된 뒤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권력형 성폭력 피해자를 ‘피해를 호소하는 고소인’이라고 지칭했던 것에 대해 사과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특위 소속인 국민의힘 조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김 후보자는 지난달 19일 총리 후보자로 지명된 뒤 지금까지 ‘피해를 호소하는 고소인’이라는 표현을 썼던 데 대해 사과한 일이 없다”고 지적했다.

조 의원에 따르면 김 후보자는 지난해 7월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출마와 관련한 기자회견에서 “논란이 있는 것은 알고 있지만, 아직 확정된 용어가 없다”, “여성학자나 관련 단체에서 언급한 여러 가지를 고려해 나름대로 고민해 표현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피해를 호소하는 고소인’을 위해서라도 정치권은 뒤로 물러나 결과가 나올 때까지 지켜보자”고 했다.

주요기사
조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 임기 말 마지막 ‘국정 쇄신용’ 개각을 통해 총리 후보자에 낙점된 분이 지난해 7월 박원순 전 시장의 극단적 선택 직후 여당 대표 출마 선언을 하면서 ‘피해자’를 ‘피해를 호소하는 고소인’으로 칭했던 분”이라며 “‘피해를 호소하는 고소인’이라 부르고 사과도 안 하는 총리후보자”라고 비판했다.

이어 조 의원은 “아무것도 변하지 않을 것”이라며 민주당의 행보를 비판했다. 그는 “소속 단체장으로 인한 전대미문의 ‘성폭력 보궐 선거’였는데도 민주당은 ‘불출마 당헌’을 폐기한 뒤 후보를 냈다”며 “후보 캠프에는 ‘피해자’를 ‘피해호소인’으로 부르자며 ‘2차 가해’를 주도한 고민정‧남인순‧진선미 의원을 요직에 기용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4‧7 보궐 선거 참패 후 ‘깊이 반성한다’고 했던 민주당은 힘으로 빼앗은 법사위원장 시절 여러 막말로 논란을 불렀던 윤호중 전 법사위원장을 새 원내대표로 선출했다”며 “윤 원내대표는 국립현충원을 참배하면서 방명록에 ‘피해자님이여!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고 적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조 의원은 “문 대통령이 페미니스트를 자처하고, ‘피해자 중심주의’를 말한 것은 ‘쇼’였다는 것도 다시 확인됐다”고 비판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