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사 사과’ 요구받은 윤석열, 답해야 할까

뉴스1 입력 2021-05-01 09:15수정 2021-05-01 09: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월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현관에서 총장직 사퇴 의사를 발표하고 있다. 윤 총장은 최근 ‘중대범죄수사청’ 설치 문제를 두고 여권과 날카롭게 대립해 왔다. 2021.3.4/뉴스1 © News1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에 둥지를 틀 경우 당내 일각에서 제기되는 ‘과거사에 대한 사과’에 응할지 관심이 쏠린다. 당 안팎에서는 일단 사과의 명분은 부족하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1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을 수사해 처벌한 윤 전 총장의 전력은 국민의힘 입당에 걸림돌로 작용하기 어렵다는 전망이 대체적이다.

국민의힘 일부에서는 당이 윤 전 총장이 두 전직 대통령의 수사 때는 비판을, 현 정부의 적폐를 수사할 때는 응원을 보낸 모습을 들어 향후 쇄신을 위해서는 좌고우면하지 말아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4월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지난 2013년 이른바 ‘국정원 댓글 사건’에 연루돼 재판을 받았던 김 의원은 이 자리에서 당시 수사를 주도했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과물탄개(과실을 범했으면 즉시 고치라는 뜻) 과정을 거치라”고 요구했다. 2021.4.28/뉴스1 © News1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달 2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 전 총장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윤 전 총장은 지난 2013년 6월 국정원 댓글 수사팀장 시절 김 의원을 불구속기소했다. 김 의원이 서울지방경찰청장 시절 국정원 직원의 ‘댓글 작업’에 대한 수서경찰서의 수사를 수 차례 방해한 의혹 때문이었다.

주요기사
김 의원은 대법원에서 무죄가 확정됐다. 그는 기자회견에서 “국기문란적 범죄행위를 했다는 혐의로 억울하게 기소돼 2년간에 걸쳐 재판을 받았다”며 “2017년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통해 현 정권에 등장하면서 서울중앙지검장이 된 윤 전 총장은 적폐청산 관련 수사를 총지휘한 것 또한 주지의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이 진정 정치 지도자가 되겠다고 결심했다면 사과할 일에 대해서는 진정성 있게 사과하는 과물탄개(過勿憚改) 과정을 거쳐야 한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의 영입에 공을 들이는 국민의힘 내부에서, 현역 의원이 공개 사과를 요구하자 정치권에서는 ‘정치인 윤석열’에 대한 검증에 나선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다.

그러나 당내에서는 김 의원이 ‘무리했다’고 보는 시각이 강하다. 개인사를 공적인 영역으로 끌어들였다는 이유에서다.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과 함께할 경우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사과는 단순하게 끝날 일이 아니다.

윤 전 총장이 명실상부한 대권 주자로 부상하는 데에는 여야를 가리지 않고 윤 전 총장에게 칼날을 들이댄 것이 동력이 됐다. 보수 진영에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이 있다면 진보 진영에는 조국·원전·옵티머스 수사 등이 있다. 윤 전 총장이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수사를 사과한다면 같은 논리로 조 전 장관 사건 등에 대해서도 사과해야 하는 셈이다.

윤 전 총장이 제3지대에서 둥지를 튼다고 해도 과거사에 대한 사과가 불필요한 것도 이 때문이다.

대구·경북(TK)에서의 윤 전 총장에 대한 지지율을 고려하면 김 의원의 행동을 납득하기도 어렵다는 의견이다. 당내 일각에서는 대구가 지역구인 김 의원이 자신의 정치적 입지 강화를 위해 이같은 행동에 나섰다는 의견이 있다.

박 전 대통령의 고향인 TK에서 윤 전 총장에 대한 지지율은 공고하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4개 여론조사 전문회사의 지난 두 달간 대선후보 적합도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윤 전 총장은 TK에서 최저 25%, 최고 43%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두달간 평균 지지율은 34%로, 같은 기간 전국 지지율 평균 22.6%를 상회한다.

당 일각에서는 당이 과거 윤 전 총장에 보인 행동을 반면교사 삼아야 한다는 목소리도 제기된다. 윤 전 총장이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수사에 속도를 낼 때 국민의힘은 윤 전 총장을 향해 ‘강압적인 수사·압수수색으로 문재인 사람임을 몸소 보여줬다’ ‘안하무인 한풀이식 정치보복 수사’ 등 비판에 열을 올렸다.

하지만 검찰총장으로서 문재인 정부에 반기를 들자 이제는 그의 영입에 공을 들이고 있다. 국민의힘의 한 의원은 통화에서 “윤석열은 가만히 있는 데 흔들린 건 우리 당 아니었느냐”며 “검찰의 정치적 독립을 외쳤지만 윤 전 총장을 흔들었던 과거가 우리에게도 있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핵심관계자는 “윤 전 총장이 과거의 일로 사과해야 한다고 하면 민주당을 도와 우리에게 패배를 안겼던 김종인 위원장을 모셔올 때도 사과를 요구해야 하는 것 아니냐”라며 “여러 이유로 김 의원이 무리한 요구를 했다는 분위기다”라고 말했다.

한 정치학과 교수는 “윤 전 총장이 사과할 필요도, 관련해 반응할 필요도 없다고 본다”며 “국민의힘이 정권교체를 바라고 윤 전 총장 영입을 원한다면 앞을 내다보고 가야지 자꾸 과거의 일을 끄집어낼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한편, 여론조사와 관련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