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대 LINC+사업단 이모빌리티 아카데미 개강

이종승 기자 입력 2021-04-30 11:58수정 2021-04-30 12: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강원 원주시에 있는 한라대는 29일 지역 자동차 부품기업들을 위한 ‘이모빌리티 아카데미’를 개강하고 미래차 대응 특화 교육을 실시한다. 한라대 제공
강원 원주시 소재 한라대 LINC+사업단이 29일 원주 자동차부품 회사와 횡성 전기차 회사를 대상으로 ‘이모빌리티 아카데미’를 열었다. 이 과정은 미래 자동차시장 동향과 첨단 기술을 소개하는 일반 과정(상반기, 3개월 과정)과 실무 엔지니어들을 위한 기술 과정(하반기, 4개월 과정)으로 구성돼 있다. 강의는 한라대 교수들과 외부 전문가들이 맡아 미래 자동차 특화 교육을 실시한다.

첫날 강의에서는 최한규 만도 상무가 자사의 첨단부품 R&D 개발 동향과 미래 소프트웨어 분야 경쟁력 강화 전략을 설명했다. 이와 함께 강원지역 자동차부품 회사들이 미래 자동차 시대에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현곤 한라대 LINC+사업단장은 “이모빌리티 아카데미는 미래차 대응 준비 교육과 기술과정의 고도화를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응권 한라대 총장은 “한라대가 가진 미래 자동차 특성화 분야가 지역 자동차 산업의 기반을 닦아주고 선도하는데 도움을 주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종승 기자 urisesang@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