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상대회 1등은 개?…경기장 난입한 ‘우사인 댕댕이’ (영상)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4-27 19:30수정 2021-04-27 19: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기장에 난입한 개가 1등 주자를 추월하는 모습. 플로 트랙 트위터 갈무리
미국 고등학생 육상대회 중 경기장에 난입한 반려견 한 마리가 선수들을 모두 제치고 1등으로 결승선을 통과하는 영상이 화제가 되고 있다.

23일(현지시간) 솔트레이크 트리뷴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17일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의 로건고등학교에서 청소년 육상대회가 개최됐다.

네 명의 선수가 한 조가 되어 200m씩 이어 달리는 여자 계주 경기의 마지막 주자였던 그레이시 레이니는 다른 선수들을 큰 격차로 따돌린 채 질주하고 있었다.

이때 갑자기 목줄을 멘 개 한 마리가 트랙에 뛰어들었다. 레이니는 “50m쯤 남았을 때 뭔가가 쫓아오는 게 느껴졌다”며 “처음에는 다른 팀 선수라고 생각했는데 가까이 다가올수록 사람이 아닌 것 같았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주요기사
플로 트랙 트위터 갈무리

개는 2위, 3위로 달리던 선수를 순식간에 제치더니 1위로 질주하던 레이니까지 추월했다. 한 매체에 따르면 이 개는 100m를 10.5초 만에 주파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사인 볼트의 세계 신기록인 9초 58에 1초 정도 뒤지는 기록이다.

경기장에 난입한 개의 정체는 이날 경기에 출전한 케이트 헤이우드 선수의 반려견 ‘홀리’였다. 케이트는 “다음 경기인 3200m 레이스를 앞두고 몸을 풀고 있었는데 홀리가 갑자기 뛰어들었다”며 경기장 난입 소동에 대해 사과했다.

경기 후 레이니는 “개에게 졌다는 걸 믿을 수 없다”며 “기념으로 개와 사진이나 찍을 걸 그랬다”고 농담을 던졌다. 이어 “개가 나를 공격하거나, 뾰족한 돌기가 달린 운동화로 개를 밟을까 봐 걱정했다”며 “아무도 다치지 않아 다행이다. 재밌는 경험이었다”고 밝혔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