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일일 코로나 사망자 2000명대? 실제는 5~10배”

뉴스1 입력 2021-04-27 10:31수정 2021-04-27 10: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인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실제 사망자 수가 공식 발표치보다 훨씬 많을 것이라고 26일(현지시간) 독일 도이치벨레(DW)가 전문가들의 견해를 인용해 보도했다.

인도는 현재 신규 확진자가 연일 31~35만 명대로 속출하며 그야말로 ‘코로나 쓰나미’를 겪고 있지만, 하루 사망자는 2000명대에 불과하다.

보도에 따르면 인도 전문가들은 DW와의 인터뷰에서 현재 인도에서 코로나19 ‘확진’이 아닌 ‘의심’ 사례의 경우 최종 사망 집계에 포함되지 않고 있으며, 감염으로 인한 사망은 기저질환 관련 사망으로 분류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의사 아눕 사라야는 “구급차, 화장장과 심지어 도시·마을을 가로지르는 포장도로에서 불타는 시신의 모습은 그 비극이 훨씬 더 크다는 것을 분명히 보여준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인도 아쇼카대 가우탐 메논 물리생물학 교수는 “코로나19 관련 공식 사망 집계와 예상치보다 많은 화장·매장 기록 사이에 큰 간극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실제 코로나19 관련 사망자 수는 공식 수치의 5~10배에 달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확진 건수는 실제보다 적게 보고되는 반면, 전국적인 양성 판정 비중은 훨씬 크다는 지적이다.

샤히드 자밀 아쇼카대 트리베디 생명과학스쿨 교수는 이 같은 간극의 원인 중 하나로 코로나19 진단 수요 급증에 따라 결과 통지가 지연되고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그는 “우타르프레데시에 사는 내 사촌은 4월 13일에 검진을 받았는데 결과가 아직도 안 나왔다. 그의 폐 감염 정도가 높고 혈액 염증도도 높지만, 이대로 사망 시 코로나19 관련 사망으로 집계되지 않을 것이다. 이런 경우가 수천 건이나 된다”고 했다.

인도내 대부분의 사망이 숙련된 의료 전문가의 사인 조사 없이 이뤄지기 때문에 신뢰도가 떨어지는 점도 있다.

저명한 바이러스학자 제이콥 존(Jacob John)은 “불행히도 우리 인도에는 공공의료시스템이 없다. 사인은 거의 기록되지 않는다”고 했다. 그는 “사망 신고를 하는 경우도 드물기 때문에 정부가 시골에 사는 대다수 인구의 코로나19 여파는 제대로 대응할 자료조차 거의 없을 것”이라면서 “사망자 등록 시스템을 통해 모니터링됐다면 의료 대응과 각 지역에 대한 정부 구호 조치 규모에도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토로했다.

이 같은 지적처럼 인도는 신뢰할만한 사망 등록 시스템을 갖추지 못한 상황에서 정부통합질병감시시스템(IDSP)이 검진소와 종합병원 기록에 의존해 코로나19 확진과 사망을 추적하고 있다.

종합병원 밖에서 이뤄지는 코로나19 관련 사망은 간과되고 있는 것이다. 진보의학포럼의 비카스 바즈파이는 “현재 시나리오에서 인도의 공식 코로나19 집계는 거대한 빙산의 일각”이라며 “대도시 외에선 검진률이 낮기 때문에 실제 확진 건수와 사망 건수는 공식 수치보다 10~30배는 더 높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인도에서는 현재 전국적으로 5명 중 1명꼴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 있으며, 수도 뉴델리가 위치한 델리에서는 이 비중이 3명 중 1명에 달한다.

토론토 국제보건연구소의 프라바트 자 연구원은 “더 나은 코로나19 관련 사망 집계가 필요하다”며 “일간, 주간 총 사망 집계를 나이와 성별, 각 지역 단위로 조사하면 추적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