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영국 “與, 대출 끼고 집 사라는 꼴…대체 철학이 뭐냐”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입력 2021-04-22 11:27수정 2021-04-22 11: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의당, 부동산 규제완화 움직임 비판
사진=동아일보DB
정의당 여영국 대표가 정부·여당의 부동산 규제완화 움직임에 대해 비판했다,

여 대표는 22일 상무위원회의에서 “10여 년 전, ‘하우스 푸어’ 대란을 경험하고도 대출을 끼고 집을 사라는 꼴이니 무책임의 극치”라며 “도대체 가치와 철학이 무엇이냐”고 말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의 당색에 빗대 “파란색이 빨간색으로 전이됐다. 초록은 동색이라더니 청색, 적색도 동색”이라며 “이명박 정권의 부자감세, ‘빚내서 집 사라’는 박근혜 정권의 ‘초이노믹스’와 판박이”라고 날을 세웠다.

여 대표는 “과세 선진화와 조세 정상화 모두 집권을 위한 말잔치에 불과했냐. 문재인 대통령은 무슨 생각이냐”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주요기사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