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그룹 총수, 배당금 1.7조…이건희 회장 8644억 단연 1위

뉴시스 입력 2021-04-20 11:20수정 2021-04-20 16: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19~2020년 2개년 50대 그룹 총수 배당금 현황 전수 조사
총수 배당금 60%는 삼성가 몫…100억 넘는 배당 챙긴 총수 19명
故 이건희 회장, 1998~2020년 삼성전자에서 배당금 2.4조 이상 받아
지난해 국내 50대 그룹 총수가 챙긴 배당금은 1조7800억원 이상으로, 전년 대비 약 3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지난해 기준 100억원 넘는 배당을 받은 총수는 19명이나 됐고, 이중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과 이재용 부회장 지분을 통해 받은 배당금만 해도 50대 그룹 총수 전체 배당금의 60%에 달했다.

20일 한국CXO연구소가 ‘2019년~2020년 국내 50대 그룹 총수 배당금 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조사 대상 53명 중 지난해 배당금을 받은 그룹 총수는 39명으로 집계됐다. 이들 39명 총수가 받은 지난해 기준 배당금 규모만 해도 1조7895억원이다. 이는 2019년 1조3052억원보다 37.1%(4843억 원) 증가한 액수다.

이 가운데 고 이건희 회장의 지분에 대한 배당금은 작년 한 해 8626억원(우선주 포함시 8644억원)으로 조사 대상자 중 가장 많았다. 50대 그룹 총수 전체 배당금의 48.2%나 차지하는 금액이다. 실제 이 배당금은 이 회장의 상속인들에게 돌아갔다. 2019년 때 이 회장이 받은 배당금 4738억원과 비교하면 1년 새 3887억원(82%↑)이나 증가했다.

주요기사
지난해 8000억원 넘게 이 회장 몫으로 지급된 배당금 중 86.5%는 삼성전자에서 나왔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결산 및 특별배당을 합쳐 역대 최대 규모인 20조3380억원을 주주들에게 지급했다. 이중 이건희 회장은 삼성전자 주식 2억4927만3200주, 결산 및 특별배당까지 합쳐 보통주 1주당 현금배당금이 2994원씩 책정돼 총 7463억원 상당의 배당금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건희 회장에 이어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해 기준 2187억원으로 배당금이 두 번째로 높았다. 50대 그룹 총수 전체 배당금 중 12.2% 수준이다. 이 부회장의 배당금은 삼성전자(1258억원), 삼성물산(751억원), 삼성SDS(170억원) 순으로 배당 규모가 컸다. 이 부회장의 지난해 배당금 역시 2019년(1426억원) 때보다 761억원(53.4%) 증가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받은 배당금은 약 909억원으로, 그룹 총수 가운데 3번째로 많았다. 지난해 50대 그룹 총수 전체 배당금 중 5.1%에 해당한다. 최 회장의 2019년 배당금은 649억원으로 그룹 총수 배당금 5위였는데, 지난해에는 3위로 두 계단 뛰었다. SK(주)에서 지급한 1주당 현금배당금이 2019년 5000원에서 2020년 7000원으로 증가한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4~5위는 현대자동차 정몽구 명예회장(833억원, 4.7%), 현대중공업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777억원, 4.3%) 순으로 배당금 5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정몽구 명예회장과 정몽준 이사장은 각각 2019년 배당 순위 3, 4위에서 지난해는 한 계단씩 내려앉았다.

지난해 ‘그룹 총수 배당금 톱10’에는 6위 현대차 정의선 회장(730억원, 4.1%), 7위 LG 구광모 회장(696억원, 3.9%), 8위 교보생명보험 신창재 회장(346억2700만원, 1.9%), 9위 한국투자금융 김남구 회장(346억390만원, 1.9%), 10위 효성 조현준 회장(295억원, 1.7%) 순으로 이름을 올렸다.

이중 구광모 LG 회장은 2019년 총 배당금이 580억원이었는데 지난해 116억원(20%↑) 증가했다. 구 회장은 자신이 보유한 LG(주) 주식에 대한 1주당 현금배당금이 2019년 2200원에서 2020년 2500원으로 증가한데다 보유 지분도 늘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반면 교보생명 신창재 회장은 2019년 519억원이던 배당금이 1년 새 173억원(33.3%↓)이나 쪼그라든 300억원대 수준을 보였다. 신 회장의 교보생명 보유 지분은 그대로이지만, 1주당 현금배당금이 2019년 1500원에서 2020년 1000원으로 감소했다. 이로 인해 신 회장의 배당금도 1년 새 100억원 넘게 줄었다.

이외 CJ 이재현 회장(254억원, 1.4%), 롯데 신동빈 회장(233억원, 1.3%)도 지난해 받은 배당금이 50대 그룹 총수 배당금 중 1% 이상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대비 2020년 배당금 증감률로만 보면 금호석유화학 박찬구 회장이 180%로 가장 높았다. 박 회장은 2019년 30억원 수준이던 배당금이 2020년에는 85억원으로 1년 새 55억원이나 증가했다. 최근 경영권 분쟁을 겪으며 배당이 2019년 1주당 현금배당금이 1500원에서 지난해에는 4200원으로 크게 높아진 영향이 컸다.

이건희 회장을 포함해 이재용 부회장, 홍라희 여사(1621억원), 이부진 사장·이서현 이사장(각 312억원) 삼성 오너 일가가 지난해 받은 총 배당금은 1조3079억원(우선주 포함)으로 집계됐다. 2019년에 받은 7570억원보다 72.8%(5508억원) 늘어난 액수다. 특히 이건희 회장은 1998년부터 2020년까지 23년 간 삼성전자 한 곳에서만 받은 배당금만 2조4240억원을 넘어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CXO연구소 오일선 소장은 “향후 이건희 회장이 보유한 상속 재산 중 80% 이상은 삼성전자 주식이기 때문에 이 지분이 삼성가 상속인들에게 어떻게 나눠질 지가 초미의 관심사”라면서 “이재용 부회장에게 삼성전자 지분이 상당수 넘어갈 것인지 아니면 협의 내지 법적 상속 비율대로 나눌지에 따라 해당 상속인이 받게되는 배당금 규모와 주식재산 순위 등도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019년 수준으로 배당 정책을 이어간다고 가정할 경우 올해부터 2025년까지 5년 간 삼성가에서 받게 될 배당금은 4조원 수준 규모가 될 것이라고 오 소장은 전망했다.

삼성가는 최대 13조원으로 추정되는 상속세 논의를 마무리짓고 다음주 규모 및 납부방식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한 유족들은 주식, 미술품, 부동산 등 이건희 회장의 유산 배분과 상속세 납부 방식에 대한 논의를 사실상 마무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번 조사 대상은 공정거래위원회가 관리하는 64개 대기업 집단 중 자연인이 동일인으로 지정된 50대 그룹 총수 50명이다. 여기에 최근 동일인 지정으로 유력하게 거론되는 현대차 정의선·효성 조현준 회장과 함께 고(故) 이건희 회장도 이번 조사에 포함시켜 조사 대상자는 총 53명이다. 조사는 비상장사를 포함해 사업보고서를 제출하는 기업 지분을 보유한 그룹 총수의 보유 주식과 2019년과 2020년 보통주 1주당 현금배당금을 곱한 금액을 배당금으로 산출했다. 우선주는 조사에서 제외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