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둥지에서 10년 만에 정구 대표 뽑힌 배환성

김종석기자 입력 2021-04-19 08:55수정 2021-04-19 08: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인천시체육회로 옮겨 10년 만에 태극마크를 달게 된 배환성(왼쪽)과 최재규. 대한소프트테니스협회 제공

팀 해체로 어렵게 새 둥지를 찾은 배환성(36)이 10년 만에 소프트테니스(정구) 대표로 선발됐다.

왼손잡이 배환성(인천시체육회)은 전북 순창에서 21일까지 계속되고 있는 2021년 소프트테니스 국가대표선발전 복식 3차전에서 팀 동료 박재규(29)와 호흡을 맞춰 1위를 차지해 태극마크를 달게 됐다.

이로써 배환성은 2011년 세계선수권에서 단체 1위, 복식 3위를 차지한 뒤 오랜 기다림 끝에 다시 대표팀에 이름을 올렸다.

배환성은 지난해 이천시청 해체로 소속팀을 잃는 설움 속에 은퇴 위기에 몰렸다. 하지만 인천시체육회에 뒤늦게 합류하면서 계속 라켓을 잡을 수 있었다. 하드코트에서 강한 면모를 보이는 배환성은 정교한 커팅 서브가 주무기다. 스매싱 기술이 뛰어난 후배 박재규와 호흡이 잘 맞는다는 평가다.

주요기사
2021년 소프트테니스(정구) 국가대표로 선발된 문혜경(왼쪽)과 백설. 대한소프트테니스협회 제공

여자복식에서는 NH농협은행 간판스타 문혜경과 백설이 국가대표로 확정됐다. 문혜경은 지난달 시즌 개막전인 회장기 대회에서 NH농협은행의 단체전 우승을 이끌며 단식과 복식에서도 정상에 올라 3관왕을 차지했다.

이번에 선발된 소프트테니스 국가대표팀은 11월 14일부터 21일까지 태국 치앙마이에서 개최되는 제9회 아시아 소프트테니스선수권대회에 출전한다.

김종석기자 kjs0123@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