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美제재에 보복 조치…미국 외교관 10명 추방

파리=김윤종 특파원 입력 2021-04-18 20:42수정 2021-04-18 20: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러시아가 자국에 대한 미국의 제재에 대응해 러시아 주재 미국 외교관 10명을 추방했다.

16일 타스통신 등에 따르면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장관은 이날 저녁 기자회견을 열고 “미국과의 긴장이 유례없는 수준”이라며 이 같은 조치를 발표했다. 이와 함께 메릭 갈런드 법무장관, 크리스토퍼 레이 연방수사국(FBI) 국장 등 조 바이든 행정부 관료들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당시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었던 존 볼턴 등 8명의 입국도 금지시켰다.

러시아 정부는 주러 미국대사관 단기 출장용 비자 발급을 1년에 10명으로 제한하고, 대사관의 러시아인 고용도 전면 금지시켰다. 이는 미국 정부가 하루 전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 연방기관 해킹을 이유로 자국 내 러시아 외교관 10명을 추방하기로 한 것에 대한 보복 조치다.

다만 러시아 정부는 이날 “양국 간 정상회담 제안은 긍정적으로 접수됐다”며 중재 가능성을 내비쳤다.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 제재를 발표한 직후 양국 간 안정된 관계를 위한 미-러 정상회담을 제안했다.

주요기사
미국과 러시아 간 갈등은 우크라이나 사태 때문에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양국은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 반군 문제로 갈등 중이다. 돈바스 지역의 친러시아 성향 주민들은 2014년 3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속했던 크림반도를 병합하자 분리 독립을 선포하고 중앙정부에 반기를 들었다. 최근 정부군과 반군 간 교전이 격화되면서 우크라이나를 지지하는 미국 및 유럽연합(EU)과 러시아 간 대립으로 확전하는 추세다.

체코도 17일 러시아 외교관 18명을 추방했다. 이들은 2014년 10월 16일 체코 동부 탄약고 폭발 사고의 배후가 된 인물들로 당시 러시아 정보기관의 스파이 신분이었다고 체코 정부는 설명했다.

파리=김윤종 특파원 zoz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