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금태섭 회동…제3지대 창당 의견 모았나

뉴스1 입력 2021-04-16 10:21수정 2021-04-16 10: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금태섭 전 무소속 의원이 16일 오전 서울 중구의 한 호텔에서 조찬 회동을 갖고 있다. 2021.4.16/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6일 조찬 회동을 했다.

제3지대를 모색하고 있는 금 전 의원과 국민의힘과 거리두기 중인 김 전 위원장의 만남에 정치권의 관심이 집중됐으나, 두 사람은 이날 만남에 대해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두 사람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소공동 조선웨스틴호텔에서 만났다. 금 전 의원은 오전 7시40분쯤 현장에 도착했다. 약 10분 뒤인 오전 7시51분쯤 김 전 위원장은 인원을 대동하지 않은 채 홀로 호텔에 들어섰다.

만남은 약 1시간가량 이어졌다. 오전 8시52분쯤 조찬을 마치고 나온 금 전 의원은 “개인적인 모임”이라며 두 사람의 대화내용에 대해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그는 “사적으로 만나서 말씀을 나눈 것이다. 여러가지 말씀을 드렸고, (김 전 위원장의)말씀을 들었다”면서도 “그 내용은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재차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금 전 위원장과 다른 문을 통해 호텔을 나간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만남에 앞서 뉴스1에 “유세 때 도와준 것이 고마워 밥 한 끼 사주려는 것”이라며 “언론이 확대해석한다. 그러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지난 4·7 보궐선거에서 야권 단일화를 통해 국민의힘 승리에 힘을 보탰다. 하지만 선거 이후 금 전 의원은 신당 창당을, 김 전 위원장은 “(국민의힘에) 돌아가지 않는다”며 국민의힘과 선을 긋고 있다.

두 사람 모두 대권주자 1위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이 때문에 이번 만남에서 두 사람이 제3지대 창당에 대한 의견을 나눴을 것이란 관측이 이어졌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