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정부, 北 도쿄올림픽 불참선언 다음날 남북단일팀 지원 승인”

뉴스1 입력 2021-04-16 09:59수정 2021-04-16 10: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백종헌 국민의힘 의원 © 뉴스1
정부가 북한의 도쿄올림픽 불참 선언 하루 뒤에 남북 올림픽 공동출전을 지원하는 내용의 사업 계획을 승인한 것으로 확인됐다.

백종헌 국민의힘 의원실이 15일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문체부는 지난 7일 대한체육회에서 추진하는 ‘2021 남북체육교류’ 사업을 승인했다.

북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부터 선수를 보호한다는 이유로 지난 6일 도쿄올림픽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문체부에 따르면 남북체육교류사업은 ‘2018년 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남북 정상이 합의한 9·19 남북정상 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것’을 사업 목적으로 정하고 있다.

주요기사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2018년 9월19일 ‘9월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도쿄올림픽 등 국제대회에서 남북 단일팀 결성을 추진하고, 2032년에는 올림픽 공동 유치에 나서기로 합의했다.

사업 내용은 ‘주요 국제대회 남북 공동진출 및 합동훈련’ ‘친선경기 등의 교류를 통한 평화 분위기 조성’ 등이며, 올해 사업은 ‘2020년 도쿄하계올림픽과 2022년 베이징동계올림픽 공동진출을 위한 참가 및 훈련지원’을 담고 있다.

올해 사업기간은 3~12월이며 예산은 19억9600만원이 승인됐다. 이는 국민체육기금에서 집행된다. 도쿄올림픽과 베이징올림픽 참가 및 훈련지원에는 12억3600만원이 배정됐다.

백 의원은 “북한이 올림픽 불참 선언을 한 후 국민의 세금을 쓰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문체부는 사전에 준비된 사업계획을 승인한 것이고, 향후 상황 변화에 따라 예산 집행을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