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상생방역도, 자가진단 키트도 안돼…어쩌란 건가”

뉴시스 입력 2021-04-15 11:09수정 2021-04-15 11: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주호영 "정부, 밀실방역·방역독재로 정보 독점"
성일종 "정부, 오세훈 접근법 함께 고민해주길"
국민의힘은 15일 정부의 방역 정책과 코로나19 백신 수급 문제를 비판하며 오세훈 서울시장의 서울시 자체 상생방역, 자가진단키트 도입 등에 협조할 것을 요청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BBS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정부가 방역 문제를 밀실방역, 혹은 방역 독재 식으로 자신들만 정보를 독점하면서 전문가들의 조언을 잘 듣지 않는 것 같다”며 “백신 확보도 커다란 문제”라고 주장했다.

이어 “방역에 관련해서는 자가진단키트 사용을 저희들은 작년 후반기부터 주장을 해왔다”며 “전국에서 일시에 자가진단 키트를 사용해서 검사를 하면 감염자들을 엄청나게 많이 찾아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백신 문제는 11월 집단면역이 형성될 거라고 국민들에게 희망을 줬지만 희망고문에 그칠 것 같다”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이외에 안전성이 좀 더 높다는 화이자나 모더나 등은 지금 거의 지금 구하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이종배 정책위 의장은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어제 코로나 확진자가 731명으로 근 100일 만에 최대치”라며 “그런데 정부는 1000명이 나와도 대응 가능하다는 안일한 입장만 내놓고 있다. 대통령은 K-방역 자화자찬에만 급급하다. 대통령의 상황 인식이 이렇게 안일하니 정부 당국자들도 위기의식 없이 안일한 생각을 하는 것 아닌지 우려된다”고 전했다.
국민의힘은 자당 소속 오세훈 서울시장의 서울시 자체 상생방역 방침에 대해서도 정부가 적극적인 협조에 나서줄 것을 요청했다.

성일종 비대위원은 “야당 출신 서울시장의 무증상자 상생방역 정책에 대해 여당의 수석대변인은 ‘국민생명을 볼모로 한 방역실험’이라고 비판했다”며 “국민 생명을 담보로 거짓말과 정치방역을 해온 정부가 어느 정부인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미국의 중소기업에 불과한 모더나 CEO에게 세계 10대 경제대국의 대통령께서 화상통화 했다며 자랑하고 ‘2분기까지 2000만명분을 확보했다’고 허풍떨던 정부가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을 위한 새 시장의 시도를 비난할 자격이 있나”라며 “정부는 오세훈 시장의 새로운 접근법을 두려워하지 말고 함께 코로나를 극복할 대안을 고민해 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현아 비대위원도 “상생방역도 안 돼, 자가진단 키트 안 돼, 백신 확보 안 돼, 거리두기 강화도 안 돼, 도대체 어쩌란 말인가”라며 “무슨 정책이든 표 계산 없이 선거 의식 없이 국민만 생각해야 한다. 과감히 잘못된 건 돌이키고 야당에 도움을 요청해야 한다”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