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태섭·김종인 신당’ 시동 거나…尹 합류시 ‘새로운 길’ 구심점

뉴스1 입력 2021-04-14 17:41수정 2021-04-14 17: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왼쪽)과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제3세력’ 창당을 준비 중인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창당 작업이 곧 구체화할 조짐이다. 금 전 의원은 곧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만나기로 해 관련 논의가 진전을 이룰지 주목된다.

금 전 의원은 14일 통화에서 “김종인 전 위원장과 이번 주에 만나기로 했다”며 “신당은 진보와 보수의 중간이 아닌 기존 정당을 대체할 수 있는 새로운 세력”이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오는 16일 모처에서 비공개 만남을 가질 예정이다. 이 자리는 김 전 위원장의 제안으로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권은 금 전 의원과 김 전 위원장,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함께하는 ‘제3 신당’이 만들어질지 주목하고 있다. 앞서 금 전 의원은 “윤 전 총장 같은 분도 정치할 수 있는 틀을 만들 생각”이라며 창당을 시사했다.

주요기사
그는 “민주당과 국민의힘 사이의 중도당을 만들려는 것이 아니다. 기성 정당을 대체하는 새로운 세력을 만들어 (양당을) 교체해야 한다”고 했다.

김 전 위원장도 언론 인터뷰에서 “3지대라는 말은 쓰지 않는 게 좋다. 새로운 정치세력의 등장”이라며 금 전 의원의 구상에 동의한 바 있다. 윤 전 총장의 행보에 대해서도 국민의힘을 ‘아사리판’에 빗대며 “금 전 의원의 신당에 가는 상황이 전개될 수 있다”고 했다.

정치권은 일명 ‘금태섭·김종인 신당’이 만들어질 경우, 윤 전 총장이 합류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제3의 정치무대에서 세력을 키우는 것이 명분과 실리를 동시에 잡을 수 있어서다. 김 전 위원장이 윤 전 총장의 ‘킹메이커’ 적임자로 꼽히는 점도 이유다.

박상병 인하대 정책대학원 교수는 “윤 전 총장 입장에서는 국민의힘보다 제3지대에서 기반을 잡아야 명분도 살리고 새 정치에 대한 진정성을 보여주기도 좋다”고 분석했다.

박 교수는 ‘제3 신당’이 출범하면 야권 전·현직 의원들이 대거 합류할 가능성도 높다고 봤다.

그는 “대통령선거는 ‘대권주자’ 싸움이기 때문에 윤 전 총장이 합류하는 순간 정당 지지율이 크게 오를 수 있다”며 “국민의힘과 통합하더라도 주도권을 쥘 수 있다”고 내다봤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