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이 고민하는 대선 전략에 ‘노회찬’이 있다

뉴스1 입력 2021-04-14 15:24수정 2021-04-14 15: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여영국 정의당 대표가 14일 경남을 방문해 부동산 투기와 지역 현안에 관한 입장을 밝혔다. 2021.4.14/news1 © News1
“노회찬 의원이 주장했듯 정의당은 7공화국으로 나아가야 한다는 생각이고….”

여영국 정의당 대표의 대선 전략에는 노회찬의 7공화국이 있었다.

14일 경남을 방문한 여영국 정의당 대표는 경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여 대표는 대선 전략을 설명하면서 7공화국을 언급했다.

여 대표는 “기득권 양당이 생각하는 권력 구조 개편이 핵심이 아니라 국민 기본권 확대에 주안점을 두고 생각해야 한다”며 “기득권 바깥에서 고통받는 사람들을 위한 반기득권 정치 동맹 노선으로 의제를 삼아 정의당을 가져가는 게 우리가 고민하는 대선 전략”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지난 2007년 당시 노회찬 민주노동당 대선 예비후보는 ‘제7공화국 건설운동’을 선포했다. 7공화국은 6공화국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대한민국의 현실을 되짚은 개념이었다.

노 예비후보는 교육공개념, 의료공개념, 토지·주택공개념을 헌법에 포함시켜 7공화국 시대를 열어가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여 대표도 “지금의 변화된 상황은 6공화국이 규정하는 지금의 헌법에선 수용할 수 없다”며 “소득 불평등이 심화되는 상황에서 교육과 일자리, 주거 등 여러 부분을 국가의 공적인 영역으로 가져와야 한다”고 말했다.

지역 균형 발전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이번에 여 대표는 당내 당직자를 꾸리면서 지방의원 출신을 전면에 배치했다. 장태수 전 대구 서구의원이 당대표 비서실장으로, 이동영 전 서울 관악구의원이 수석대변인이 됐다.

이를 두고 여 의원은 지역의 고민을 당내 주요 사업에 반영하겠다는 의지라고 자평했다. 향후 지역 현안 전략을 수립하기 위한 TF도 꾸리겠다는 계획도 내놨다.

부산·울산·경남을 행정·생활·경제·문화공동체로 묶는 ‘동남권 메가시티’ 구상에 대한 견해도 밝혔다.

여 대표는 “동남권 메가시티 전략에 대해 반대한 적이 없고, 수도권 비대화에 맞서는 점에서 방향성은 동의한다”며 “그러나 가덕도신공항 유치 같은 개발 사업이 핵심 내용이 되는 건 반대한다”고 전했다.

수도권 집중화가 이뤄지는 원인을 교육과 일자리로 꼽으면서 개발 중심의 발전 전략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여 대표는 “근본적인 원인을 방치하고 지역균형 발전을 위한 명목으로 개발사업을 하는 건 밑 빠진 독에 물 붓기”라고 비판했다.

(경남=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