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세미만 장병 77%…軍, AZ백신 보류에 ‘6월 접종’ 어떻게?

뉴스1 입력 2021-04-14 07:33수정 2021-04-14 07: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공군 장병 및 군무원 중 최초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는 항공우주의료원 보건예방과장 권두호 대위(군의 50기)의 모습. (공군본부 제공) 2021.3.8/뉴스1
국방부는 12일 정부 지침에 맞춰 30세 미만 장병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을 보류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당초 국방부와 방역당국이 마련했던 ‘6월 접종’ 계획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국방부는 오는 6월부터 군 장병을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하기로 하고, 이달 말까지 관련 준비를 끝마칠 예정이었다.

하지만 지난 11일 방역당국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희귀 혈전 부작용 논란을 인정하고 30세 미만 접종은 잠정 중단하기로 결정하며 군도 해당 지침을 따르게 됐다.

서욱 국방부 장관은 방역당국의 결정이 내려진 다음날 곧바로 제8차 전군 주요 지휘관 회의를 열고 “30세 미만 장병 대상 접종은 백신 종류와 접종시기·방식에 대해 보건당국과 긴밀히 협의하라”며 이같이 지시했다.

주요기사
의료진이 초저온 냉동고에 화이자 백신을 넣고 있다. 2021.4.13/뉴스1 © News1
현재 군 장병은 약 58만1000명으로 이 중 30세 미만 장병은 약 45만 명에 달한다. 전체 장병 중 77.5%가량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잠정적으로 맞지 못하게 된 것이다.

이에 군 당국이 준비해오던 백신 접종 계획을 늦추거나 새로 짜야 하는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다만 국방부는 ‘6월 접종’ 개시에 초점을 맞추고 이달 말까지 군 장병 백신 접종 계획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엔 변함이 없다는 입장이다.

부승찬 국방부 대변인은 13일 “백신 종류가 바뀐다든지 하는 다양한 상황 변화를 고려해서 장병 백신 접종 준비를 이달 말까지 하겠다”며 ‘6월 접종’을 위한 여러 ‘시나리오’를 준비하겠단 뜻을 밝혔다.

부 대변인은 “방역당국에 특정 백신을 요청하지 않았다”고 설명했지만, 현재로선 군 장병이 맞게 될 백신 종류가 아스트라제네카에서 다른 백신으로 변경될 가능성에 무게가 쏠린다.

현재 국내 도입이 허가된 백신은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 얀센 백신으로 총 3가지다. 모더나 백신은 현재 국내 허가를 기다리고 있으며, 이르면 오는 5월 중 국내에 순차적으로 들어올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현재 국내 확보된 백신은 아스트라제네카를 제외하고는 화이자 뿐이다. 이마저도 물량 부족 현상을 겪고 있어 화이자 백신이 군에 원활히 공급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특히 정부가 확보해놓은 화이자 백신의 경우 대상자별 백신 종류와 배분을 이미 정해놓은 터라 분배 계획을 변경하기가 쉽지 않을 거란 전망이 나온다.

게다가 화이자나 경우 ‘-90~-60℃’ 초저온 상태에서 보관·운송돼야 하기에 전국 각 부대로의 운송이 쉽지않다는 문제점이 있다. 얀센과 모더나 백신 역시 -20℃에서의 저온 보관이 필수여서 군 병원으로의 이송과 실제 접종에서 어려움이 발생할 것으로 짐작된다.

정부는 2분기부터 얀센과 모더나 백신 등의 도입을 기대하고 있지만, 해당 백신들의 공급이 원활하지 않을 경우엔 군 장병들의 ‘6월 접종’이 아예 무산될 수도 있을 것으로도 예상된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