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안쓰고 공용정수기’…헬스장 두 곳서 36명 확진

뉴스1 입력 2021-04-13 11:22수정 2021-04-13 11: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3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임시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체검사를 받고 있다. 2021.4.13/뉴스1 © News1
서울 광진구와 동작구 실내 체육시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잇달아 발생하면서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체육시설 2곳의 관련 확진자는 36명이다.

13일 서울시에 따르면 광진구 소재 실내체육시설 이용자 1명이 지난 9일 확진된 후 11일까지 11명, 전날 14명이 추가 확진됐다. 관련 확진자 총 26명 중 서울시 확진자는 25명이다.

전날 확진자는 이용자 13명과 가족 1명이다.

접촉자를 포함해 총 319명을 검사한 결과 최초 확진자를 제외하고 양성 25명, 음성 246명, 나머지는 검사 중이다.

주요기사
역학조사에서 해당 시설은 방역수칙을 게시하고 출입자 관리, 주기적인 소독을 실시했지만 지하에 위치해 환기가 어렵고 일부 이용자는 마스크 착용이 미흡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시는 광진구 보건소와 역학조사 후 접촉자를 분류하고 종사자 및 체육시설 이용자를 대상으로 검사를 실시했다. 해당 시설은 폐쇄조치했다.

서울시는 “4월 3~10일 광진구 아차산로 리버사이드스포츠 이용자 및 방문자는 가까운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으시기 바란다”고 알렸다.

동작구 소재 실내체육시설에서도 확진자가 10명 나왔다.

이용자 1명이 지난 7일 최초 확진된 후 11일까지 8명, 전날 1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전날 확진자는 n차 감염 지인이다.

접촉자를 포함해 총 124명을 검사한 결과, 최초 확진자를 제외하고 양성 9명, 음성 105명, 나머지는 검사 중이다

역학조사에서 해당 시설은 이용자들이 공용정수기를 사용하고, 체육시설 내 샤워실 등 공용시설을 함께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이를 통해 바이러스가 전파된 것으로 보고 추가 역학조사 중이다.

서울시는 확진자의 가족이 추가로 이용한 다른 체육시설 이용자를 대상으로도 추가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실내체육시설에서 전파가 다수 발생하고 있다”며 “이용자는 반드시 마스크 착용, 개인물품을 사용하고, 신체접촉이 많거나 비말 발생이 많은 격렬한 운동은 자제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