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회생’ 산틸리 감독 “10년은 늙은 느낌”

뉴시스 입력 2021-04-12 22:52수정 2021-04-12 22: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챔프전 1승1패 균형
2시간28분짜리 혈투 끝에 챔피언결정전 승부를 원점으로 돌린 대한항공 산틸리 감독은 “10년은 늙은 느낌”이라는 말로 치열했던 순간을 돌아봤다.

대한항공은 12일 오후 7시 인천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5전3선승제) 2차전에서 우리카드를 세트스코어 3-2(25-20 27-29 25-20 23-25 15-13)로 꺾었다.

창단 첫 통합 우승을 노리는 대한항공은 셧아웃 패배의 충격을 하루 만에 딛고 시리즈 전적 1승1패를 만들었다.

1세트와 3세트만 5점차로 벌어졌을 뿐 나머지 세 세트는 마지막에 가서야 희비가 갈렸다. 보는 이들은 최고 수준의 두 팀이 벌이는 명승부에 눈이 즐거웠지만 경기 구성원들에게는 피가 마른다고 느껴질 법한 혈투였다.

주요기사
물론 이긴 쪽은 충격이 덜하다.

산틸리 감독은 힘들다며 혀를 내두르면서도 “오늘 못 즐겼다는 말은 하지 말아달라”고 승자의 여유를 만끽했다. 이어 “의심할 여지도 없이 이번 시즌 최고의 경기였다. 선수들이 결코 포기하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세트스코어 2-1로 앞서던 대한항공은 리베로 오은렬의 근육 경련이 찾아온 4세트를 빼앗기며 마지막에 내몰렸다.

산틸리 감독은 5세트 전 상황을 두고 “선수들에게 할 수 있는 말은 리셋하고 새 출발하자는 것뿐이었다”면서 “선수들이 잘해줬다. 매 경기 역사가 있는 이것이 챔프전이라고 생각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쉽게 원정 2연승을 놓친 우리카드 신영철 감독은 “선수들이 마지막 세트까지 가느라 고생이 많았다”면서도 “5세트 우리 서브에서는 범실이 나왔는데 상대 서브는 네트 맞고 넘어왔다. 그 부분이 가장 아쉽다”고 곱씹었다.

플레이오프를 거치면서 대한항공에 비해 피로도가 높은 만큼 신 감독은 휴식일인 13일 선수들의 체력 회복에 중점을 둘 생각이다. 신 감독은 “충분히 휴식을 취하면서 탄수화물 위주의 식사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천=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