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네소타 20대 흑인 청년 경찰에 사살…美 뒤흔든 시위 재현되나

뉴스1 입력 2021-04-12 16:07수정 2021-04-12 16: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 미네소타주에서 경찰의 총격에 20대 흑인 청년이 목숨을 잃는 사건이 또 발생했다.

뉴욕타임스(NYT), AFP통신 등 다수 매체에 따르면 11일(현지시간) 미네소타주 브루클린센터에서 20세 청년 단테 라이트는 차를 몰고 가던 중 교통법 위반으로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라이트에 대해 체포영장이 발부돼 있는 상태라는 점을 확인하고 체포하려 했다.

그러나 라이트는 체포에 불응하고 다시 차에 올라 타 도주를 시도했고 결국 경찰관 중 한 명이 발포한 것이다. 라이트는 총에 맞은 채로 몇 블록을 더 운전하다 다른 차량과 충돌했다. 라이트는 현장에서 즉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브루클린센터는 공교롭게도 지난해 비무장 상태의 흑인 조지 플로이드의 목을 무릎으로 짓눌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백인 경관 데릭 쇼빈의 재판이 벌어지고 있는 곳에서 멀지 않은 지역이다.

주요기사
플로이드의 죽음에 대한 분노가 채 가시기도 전에 발생한 이날 사건에 지역 주민들은 거리로 나와 항의했다.

수백명 규모의 시위대가 이날 브루클린센터의 경찰서 앞에서 항의 시위를 벌였고 경찰은 이들을 해산하기 위해 최루탄을 동원했다.

자정까지도 시위가 수그러들지 않자 현장에 주방위군이 투입됐다. 경찰은 이날 시위를 불법으로 규정했고 마이클 에릴엇 브루클린센터 시장도 통금 조치를 곧 발령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