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文, 국정방향 완전히 바꿔라…얼버무리면 국민 저항 직면”

뉴스1 입력 2021-04-12 10:12수정 2021-04-12 10: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 News1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은 12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4·7 재보궐선거에서 드러난 민심은 국정방향을 완전히 바꾸라는 요구였다. 경제정책, 안보정책, 인사정책 모두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주 권한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이같이 요구하고 “이것을 가벼이 여기고 기존 하는 대로 한다든지 그냥 얼버무리고 넘어가면 더 큰 국민적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 권한대행은 이어 “특히 부동산 정책 등 우리 당의 새로운 제안을 받아들여서 고칠 것은 고치고 가야만 부작용이 최소화될 수 있다”며 “민심을 겸허히 받아들여야 대통령도 성공할 수 있고 국민들도 편안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검찰이 이진석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등 3명을 불구속 기소하며 이른바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수사를 마무리한 데 대해 “용두사미로 끝났다”며 “이렇게 끝날 순 없다. 재수사도 무방하다. 특검을 하든지 다른 방법으로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같은 당 송언석 의원이 지난 4·7 재보궐선거 당일 개표상황실에서 당직자를 폭행한 사건과 관련해선 “앞으로도 불미스런 상황이 생겼을 때 그에 상응하는 책임을 질 수밖에 없다는 것을 밝힌다”며 “의원과 당원들 스스로 도덕적 기준을 설정하고 국민이 눈쌀을 찌푸리는 일이 생기지 않도록 각별히 언행에 신경써달라”고 당부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