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리그 14호골’ 토트넘, 맨유에 1-3 역전패

뉴스1 입력 2021-04-12 02:43수정 2021-04-12 09: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손흥민(29·토트넘)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리그 14호골을 터트렸지만 팀은 역전패를 기록했다.

손흥민은 1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유와의 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1라운드 홈경기에 왼쪽 날개 공격수로 선발 출전, 0-0으로 팽팽하던 전반 40분 선제골을 넣었다.

손흥민이 득점을 올린 것은 지난 2월 19일 UEFA 유로파리그 32강 1차전 선제골 이후 52일 만이다. 리그로만 쳤을 때는 2월 7일 웨스트브로미치전 이후 64일 만이다.

최근 두 달 가깝게 골맛을 보지 못했던 손흥민의 리그 14번째 골(9도움)이었다. 이 득점으로 손흥민은 2016-17시즌 개인 한 시즌 최다골(14골) 타이기록도 세웠다. 이번 시즌 통틀어서는 19번째 득점(16개 도움)이다.

주요기사
하지만 토트넘은 후반에만 프레드와 에딘손 카바니, 메이슨 그린우드에게 연속골을 허용하며 1-3으로 역전패 했다. 갈 길 바쁜 토트넘은 승점 49((14승7무10패)로 7위에 머물렀다. 맨유는 2위(승점 64)를 유지했다.

토트넘은 이날 ‘4-2-3-1’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최전방에 해리 케인이 자리했고 2선에 손흥민과 루카스 모우라, 지오바니 로 셀소가 함께 했다. 중원에서 탕귀 은돔벨레,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가 호흡을 맞췄다. 포백으로는 세르히오 레길론, 에릭 다이어, 조 로든, 세르지 오리에가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골키퍼 장갑은 위고 요리스가 꼈다.

경기 초반부터 팽팽한 중원 싸움이 펼쳐졌다.

원정 팀 맨유가 전반 34분 선제골을 넣었지만 비디오판독(VAR) 끝에 득점이 취소됐다. 폴 포그바의 침투 패스를 카바니가 마무리를 지었는데, 득점 장면 이전에 스콧 맥토미니가 손흥민의 얼굴을 가격한 것이 드러나 반칙이 선언됐다.

행운이 따른 토트넘은 6분 뒤 손흥민의 발끝에서 선제골이 나왔다.

케인이 논스톱으로 내준 볼을 오른쪽 측면서 루카스 모우라가 욕심을 부리지 않고 반대편에 있던 손흥민에게 연결했다. 손흥민은 지체 없이 왼발로 침착하게 마무리 지으며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을 0-1로 마친 맨유는 후반 시작과 함께 반격에 나섰다.

계속 토트넘 골문을 두드리던 맨유는 후반 12분 프레드가 동점골을 뽑아냈다. 카바니의 슈팅이 요리스의 선방에 맞고 나온 것을 프레드가 문전에서 그대로 밀어 넣었다.

토트넘은 후반 15분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손흥민의 오른발 슈팅이 딘 헨더슨의 선방에 막히며 땅을 쳤다. 후반 27분 역습 과정에서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케인이 슈팅까지 가져갔지만 이 또한 골키퍼에 막혔다.

몇 차례 기회를 놓친 토트넘은 오히려 역전골을 허용했다. 오른쪽 측면서 맨유 그린우드의 왼발 크로스를 카바니가 다이빙 헤더로 골망을 갈랐다. 카바니의 리그 7호골.

토트넘은 만회골을 넣기 위해 가레스 베일 등을 투입하며 총 공세에 나섰지만 결정력이 아쉬웠다.

오히려 후반 추가 시간 그린우드에게 3번째 골을 내주며 무너졌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