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리박’ 박찬호, 지진희와 골프 대결 접전…“속 쓰렸다”

뉴스1 입력 2021-04-12 00:20수정 2021-04-12 00: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MBC 제공 © 뉴스1
박찬호, 박세리, 박지성이 인생 제2막 도전기를 그려나간다.

11일 오후 9시10분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쓰리박 : 두 번째 심장’(이하 ‘쓰리박’)에서는 지진희와 품격 있는 골프 대결을 이어가는 박찬호, 운동선수들을 위해 역대 최대 스케일의 바비큐 요리를 준비하는 박세리, ‘초보 라이더’ 배성재 아나운서와 낙동강 라이딩에 나선 박지성의 모습이 그려진다.

‘쓰리박’ 측에 따르면 이날 박찬호는 지난주에 이어 ‘골프 신사’ 지진희와 골프 대전에 나선다. 지진희는 뜻대로 되지 않던 전반전과 달리, 정교하게 코스를 계산해 샷을 날리며 불꽃 튀는 접전을 펼친다. 바짝 추격해오는 지진희에게 위기감을 느낀 박찬호가 “약간 속이 쓰렸죠”라며 승부욕을 불태운다고 해 과연 누가 승자가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어 다음 주에는 프로 골퍼 도전을 코앞에 둔 박찬호를 위해 골프 국가대표팀 감독인 박세리의 혹독한 강의가 예고되어 기대감이 더욱 높아진다.

주요기사
박세리는 ‘세리테이블’ 다섯 번째 손님인 운동선수들을 위해 통 큰 스케일의 요리를 준비한다. 장작의 열기로 장시간 고기를 익히는 아르헨티나 전통 ‘아사도’ 방식으로 거대한 통돼지 바비큐에 도전, 그녀를 돕기 위해 박찬호가 깜짝 등장한다고.

박찬호는 쉴 틈 없이 이어지는 노동에 곡소리를 내며 현기증을 호소하다가도 “이건 지성이 불렀으면 안 되는 거였어”라며 귀여운 생색을 내기도 했다는 후문. 박찬호가 떠난 뒤에도 박세리가 골프 후배 박세경과 교대로 밤새 지극정성으로 지켜본 아사도 방식의 통돼지 바비큐가 과연 어떤 모습으로 완성될지 기대를 모은다.

박지성은 배성재 아나운서와 함께 라이더들의 성지 낙동강 자전거 길에서 좌충우돌 라이딩을 펼친다. ‘초보 라이더’ 배성재는 “엉덩이가 너무 아파”라며 고통을 호소하고, 급기야 지쳐 쓰러져 눕방을 선보이며 박지성의 걱정을 자아냈다고 해 이들이 무사히 1박 2일 라이딩을 마칠 수 있을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숙소로 돌아간 두 남자는 이청용과 영상 통화에 돌입, 배성재는 전북 어드바이저 박지성과 울산 에이스 이청용의 신경전을 흥미진진하게 직관했다는 후문이다. 그러던 중 영상 통화를 영상 통화를 통해 만나게 된 이청용의 딸이 순수한 팩트 폭격으로 박지성과 배성재를 일순간 충격에 빠뜨렸다고 해 그 전말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한편 총 10회로 특별 기획된 ‘쓰리박’은 단 2회의 방송만을 남기고 있다. 영원한 레전드 박찬호, 박세리, 박지성이 인생 2막을 선보이는 프로그램으로 11일 오후 9시10분 방송된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