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 핵심’ 김봉현 공범, 수원여객 대표 인감 빼돌려 104억 유용”

뉴스1 입력 2021-04-09 15:31수정 2021-04-12 15: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DB
‘라임사태’ 핵심인물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과 짜고 수원여객의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 김모 전 수원여객 재무이사가 104억원을 사적으로 쓴 뒤 대표이사 몰래 법인인감을 찍고 회계 장부를 조작했다는 재판 증언이 나왔다.

9일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이상주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된 김봉현 전 회장과 김모 전 스타모빌리티 이사의 공판에선 당시 수원여객 회계이사로 근무한 함모씨의 증인신문이 이뤄졌다.

함씨는 “2018년 12월 김 전 재무이사가 T사, 서원홀딩스 등 CB 계약서 증빙 자료를 주며 대표이사와 다른 직원들 모르게 처리해달라고 지시했다”고 진술했다. 서원홀딩스는 스타모빌리티와 마찬가지로 김봉현 전 회장이 실소유했다고 알려진 회사다.

함씨는 “104억원이라는 거액이었지만 대표이사 직인이 찍혀 있고, 입출금 금액이 맞아 떨어져 별다른 의심을 안했다”는 취지로 증언했다.

주요기사
당시 김 전 이사는 회사 차원에서 대여금을 썼다가 CB로 회수했다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돈은 스타모빌리티 인수 등 김봉현 전 회장의 개인적인 용도에 쓴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김 전 이사가 라임이 계획적으로 수원여객에 심은 인사로 보고 있다. 라임이 스트라이커캐피탈에 수원여객 인수 자금을 빌려주며 메리츠종금증권 이사로 근무 중이던 김 전 이사를 2018년 10월께 수원여객 자금 담당 임원으로 배치해달라고 요청했다는 이유에서다.

함씨는 이날 ‘김 전 이사가 회사 내부 절차를 거치지 않고 법인인감을 마음대로 쓰는 것을 외부 사람인 김봉현 전 회장이 모르지 않겠나’는 변호인의 질문에 “둘 사이에 어떤 대화가 있었는지 모른다”고 답했다.

김봉현 전 회장은 수원여객과 스타모빌리티의 자금을 횡령하고, 정치권과 검찰에 금품과 향응을 제공한 혐의로 기소됐다. 김 전 이사는 수원여객 회삿돈 241억원을 사채를 갚는 등 사적으로 유용한 혐의를 받는다.

한편, 김봉현 전 회장의 재판은 올해 2월 법원 정기인사에 따른 재판부 구성원 교체로 4개월 만에 다시 재개됐다. 이날 재판을 시작으로 향후 2주마다 재판을 열고 80명 가량의 증인 심문이 이어질 예정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