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9명 “한국 문화콘텐츠 위상 높아졌다”

뉴시스 입력 2021-04-09 11:45수정 2021-04-09 11: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그룹 ‘방탄소년단’(BTS), 영화 ‘기생충’·‘미나리’의 세계적 인기로 국민 10명 중 9명은 국내 문화콘텐츠 산업의 위상이 높아졌다고 인식했다.

9일 시장조사전문기업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trendmonitor.co.kr)가 전국 만 13~69세 남녀 1200명을 대상으로 글로벌 시장에서의 국내 ‘문화콘텐츠’(K-콘텐츠)의 위상과 관련한 인식 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89%가 한국 문화콘텐츠 산업의 글로벌 위상이 높아진 것 같다고 평가했다.

트렌드모니터는 “이러한 시각은 연령에 관계 없이 공통적이었다.

물론 ‘한류’로 대표되는 해외에서의 성공사례가 과거에도 존재했지만, 현재 K-콘텐츠의 인기는 지역을 구분하지 않고 전세계적에서 펼쳐지고 있는 ‘현상’이라는 점에서 국내 문화콘텐츠 산업의 위상이 한층 높아졌다고 평가하는 것”이라고 봤다.

주요기사
특히 연령이 높을수록 국내 문화콘텐츠 산업의 성과에 더욱 많은 자긍심(10대 76.5%, 20대 74%, 30대 77.5%, 40대 83.5%, 50대 87%, 60대 90.5%)이 높았다.

반면 K콘텐츠에 대한 한국사회의 전반적인 태도를 경계하는 시각도 강하게 드러났다. 응답자의 65.6%가 우리나라 사람들이 지나치게 해외의 평가와 반응에 일희일비하는 것 같다고 바라봤다. 해외에서의 성과와 관련해 소위 ‘국뽕’이 심한 편이라는 목소리(58.7%)도 상당수였다.

특히 10대~30대 젊은 층이 해외에서의 성과에 지나치게 자부심을 갖는다고 비판(10대 64%, 20대 66%, 30대 63%, 40대 60.5%, 50대 48.5%, 60대 50%)했다.

이와 별개로 평소 대중은 해외 콘텐츠보다 국내 콘텐츠를 주로 많이 이용한다고 응답했다. 국내 콘텐츠의 이용 비중이 가장 높은 분야는 드라마로 72.2%에 달했다.

또한 도서(국내 68.7% vs. 해외 31.3%)와 음악(국내 67.1%, 해외 32.9%), 게임(국내 60.5%, 해외 39.5%), 캐릭터(국내 58.9%, 해외 41.1%), 만화(국내 56.5%, 해외 43.5%)도 국내 콘텐츠의 이용 비중이 우위에 있었다.

다만 영화는 국내 영화(51.4%)와 외국 영화(48.6%)의 비중이 비슷한 수준으로, ‘할리우드 영화’의 위세를 엿볼 수 있었다고 트렌드모니터는 전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