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성추행 피해자 “오세훈 당선 연설에 울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4-08 09:44수정 2021-04-08 15: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건 피해자가 재보궐선거로 당선된 오세훈 서울시장이 “피해자를 잘 챙기겠다”고 밝힌데 대해 “그동안의 힘든 시간이 떠올라 가족들이 함께 울었다”고 말했다. 사진은 지난달 17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의 한 호텔에서 열린 ‘서울시장 위력 성폭력 사건 피해자와 함께 말하기’ 기자회견장. 사진공동취재단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건 피해자가 이번 4·7 재보궐선거로 오세훈 서울시장이 당선된 것과 관련해 “당선 확실 연설 때 그동안의 힘든 시간이 떠올라 가족들이 함께 울었다”고 밝혔다.

8일 피해자 측 법률대리인 김재련 변호사에 따르면 피해자 A 씨는 전날 이같이 말한 뒤 “잊지 않고 말해주시고, 잘 살펴주신다니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오세훈 시장은 당선이 확실시 된 이날 오전 국민의힘 당사에서 “이번 선거의 원인이 전임 시장의 성희롱이었다. 피해자가 오늘부터 편안한 마음으로 업무에 복귀하도록 잘 챙기겠다”면서 “구체적인 사정을 먼저 파악해야 (피해자가) 업무에 집중하는 환경을 어떻게 만들지 답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피해자 측은 앞서 지난달 17일 ‘서울시장 위력 성폭력 사건 피해자와 함께 말하기’ 기자회견에서 “본래 선거가 치러지게 된 계기가 많이 묻혔다고 생각한다. 저를 상처 주었던 정당에서 시장이 선출되었을 때 저의 자리로 돌아갈 수 없을 것이라는 두려움이 든다”고 호소한 바 있다. 이후 A 씨를 ‘피해호소인’으로 지칭해 2차 가해 논란이 됐던 고민정·남인순·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박영선 후보 캠프에서 하차했다.

주요기사
피해자 측은 오 시장에게 공식 면담을 요청하고 업무 복귀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